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파우치 "오미크론,중증도 덜하다고 자만하면 안돼…확진자 늘것"

송고시간2021-12-27 08:03

댓글

"중증도 약해도 감염자 많이 나오면 긍정적 효과 무력화"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의 전염병 전문가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26일(현지시간) 오미크론 변이가 중증을 덜 유발한다고 해서 자만(自滿)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ABC 뉴스에 출연해 스코틀랜드와 영국,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나온 최신 데이터를 거론하며 "(오미크론 변이는) 중증도가 덜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그러나 "여러 나라에서 나온 증거를 보면 기쁘지만, 우리는 이를 두고 자만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그는 미국에 여전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이 수천만명 있다면서 "오미크론처럼 사람들을 감염시키는 데 특출난 바이러스가 있다면 이들(백신 미접종자들)은 가장 취약한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스코틀랜드 에든버러대학의 과학자들은 최근 오미크론 감염자는 델타 감염자보다 입원할 가능성이 거의 60% 낮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고,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ICL)도 오미크론 감염자는 입원할 확률이 40%, 중증으로 응급실에 갈 확률이 15∼20% 적다는 연구를 발표했다.

그러나 파우치 소장은 백신 접종을 완료한 미국인의 비율이 62%에 그친다는 점을 들며 "신규 감염자가 그토록 많다면 많은 감염자 수가 중증도의 감소를 능가할지도 모른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증도가 덜한 사람들이 더 많이 있다면 그게 중증도가 덜한 것의 긍정적 효과를 다소 무력화할지도 모른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사태가 2년을 넘기면서 미국의 의료 체계는 위태로울 만큼 스트레스가 누적된 상태다.

여기에 보태 오미크론 감염으로 의사와 간호사들도 일할 수 없게 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우려하고 있다.

파우치 소장은 또 오미크론 변이의 급속한 확산으로 확진자가 당분간 계속 급증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매일 그것(확진자)은 계속 올라가고 있다"며 "가장 최근 주간 평균(확진자)은 약 15만이었으며 그건 훨씬 더 높이 올라갈 것 같다"고 말했다.

sisyph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