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작년 방송시장 1%대 저성장…케이블매출 2조원선 붕괴

송고시간2021-12-27 12:00

댓글

총 18조118억원 규모…지상파·IPTV 외 역성장

유료방송 가입자 3천379만단자…증가율은 하락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 방송통신위원회 로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 방송통신위원회 로고

[(왼쪽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방송통신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지난해 국내 방송시장 규모가 18조원을 넘어섰으나 증가율은 지속적인 하락 끝에 1%대까지 낮아졌다. 지상파와 IPTV가 소폭 성장했을 뿐 다른 매체 전반의 매출이 감소한 결과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해 국내 모든 방송사업자 현황을 조사한 '2021년 방송산업 실태조사'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지난해 방송시장 규모는 방송사업 매출액 기준 18조118억원으로 전년 대비 1.9% 증가했다.

2012년 11.3%에 달하던 방송사업 매출액 증가율은 2018년 4.8%에 이어 2019년 2.1% 등으로 주춤하고 있다. 전년 대비 지상파와 IPTV의 매출은 증가한 반면, 그 외 매체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상파의 총매출액은 약 3조6천억원으로 증가율은 1.4%였다.

방송매체별 방송사업 매출 추이
방송매체별 방송사업 매출 추이

[과기정통부·방통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방송사별 매출액은 KBS 1조3천522억 원(0.5%↑), MBC(계열사 포함) 9천46억원(3.4%↑), SBS[034120] 7천55억원(0.3%↓)으로 집계됐다.

유료방송사업자의 총매출액은 약 6조7천억원으로, 전년보다 5% 증가했다.

사업자 유형별 매출액은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 1조9천328억원(4.4%↓), IPTV 4조2천836억원(11.1%↑), 위성방송 5천328억원(2.9%↓)이었다.

SO의 경우 수신료와 홈쇼핑 송출수수료의 감소로 2011년 이후로 처음으로 매출이 2조원을 밑돌았다. 수신료는 지속적인 감소 끝에 홈쇼핑 송출수수료보다 적어졌다.

홈쇼핑을 제외한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 매출액은 약 3조3천억원으로 전년 대비 3.8% 감소했다.

사업자 유형별 매출액은 종편PP 9천78억원(10.3%↑), 보도PP 1천710억원(6.4%↑), 일반PP 2조1천837억원(8.9%↓)으로 나타났다.

홈쇼핑 매출액은 약 3조8천억원으로 전년보다 2.7% 증가했다.

TV홈쇼핑 매출은 약 3조원에서 정체됐으나, 데이터홈쇼핑 매출은 전년보다 27.7% 증가했다.

유료방송 가입자 수
유료방송 가입자 수

[과기정통부·방통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유료방송 가입자는 3천479만 단자로, 전년보다 2.9% 증가했다. 단자는 설치된 IPTV 수를 뜻한다.

가입자 증가율은 2016년 6.2% 이후 계속 낮아지고 있다.

사업자 유형별 가입자 수는 IPTV 1천854만 단자(8.2%↑), SO 1천313만 단자(2.6%↓), 위성방송 308만 단자(2.7%↓) 등이었다.

방송프로그램 제작·구매비는 약 2조9천억원으로 11% 감소했다.

방송프로그램 수출액은 전년보다 33.9% 증가하면서 최초로 4억달러를 돌파(약 4억9천만달러)했다.

이번 조사 결과는 과기정통부(www.msit.go.kr), 방통위 방송통계포털(www.mediastat.or.kr), 정보통신정책연구원(www.kisdi.re.kr)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따.

jos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