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전 재택치료 관리 외래진료센터에 대전한국병원 지정

송고시간2021-12-27 13:08

댓글

건강 모니터링 후 필요시 대면진료…환자들 방역택시로 병원 방문

확대되는 재택치료…"병원내 처방·지원 의원 늘려야" (CG)
확대되는 재택치료…"병원내 처방·지원 의원 늘려야" (CG)

[연합뉴스TV 제공]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전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재택치료 중인 환자들의 의료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담 관리병원을 운영한다.

대전시는 동구에 있는 대전한국병원을 코로나19 재택치료 환자를 위한 단기·외래진료센터로 지정해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병원에서 재택치료 중인 환자들의 건강 상태를 매일 모니터링하고, 혈액 채취·엑스레이(x-ray) 사진촬영 등의 검사나 대면 진료가 필요하면 전문 의료진이 직접 환자들의 건강 상태를 살펴본다.

재택치료 환자를 관리하는 보건소에서 대면 치료를 허가하면 환자가 단기·외래진료센터에 진료 예약을 하는 방식으로 운영한다.

대전시, 재택치료 환자 이송 방역택시 운행
대전시, 재택치료 환자 이송 방역택시 운행

(대전=연합뉴스) 대전시는 내년 3월까지 코로나19에 확진돼 재택치료 중인 환자들 병원 이송을 전담하는 방역택시를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운행에 들어간 방역 택시를 살펴보고 있다. 2021.12.15 [대전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youngs@yna.co.kr

재택치료 환자가 외래센터로 이동할 때는 시에서 운영하는 방역택시를 이용하면 된다.

입원 치료가 필요한 환자는 시에서 지정한 전담 치료병원으로 인계한다.

대전시는 재택치료 환자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호흡기 전담 클리닉과 음압·격리 병상을 보유한 의료기관을 단기·외래 진료센터로 추가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동한 시 보건복지국장은 "12월 들어 대전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하루 평균 136명 이상으로 증가함에 따라 앞으로는 재택치료 환자가 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재택치료 환자들이 적절한 의료 서비스를 받고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young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