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술시장 몰린 MZ세대…"키아프 첫 방문객 60%는 21~40세"

송고시간2021-12-27 16:41

댓글

'한국국제아트페어 서울 2021 리포트' 발간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한국국제아트페어'(키아프)에서 관람객들이 전시를 둘러보고 있다. 2021.10.15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한국국제아트페어'(키아프)에서 관람객들이 전시를 둘러보고 있다. 2021.10.15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올해 국내 미술시장이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인 가운데 미술품에 대한 20대와 30대의 관심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한국화랑협회는 지난 10월 13~17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키아프(KIAF·한국국제아트페어) 방문객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키아프 서울 2021 리포트'를 발표했다.

올해 키아프는 역대 최고인 650억원의 판매고, 방문객 8만8천명(중복 입장 포함) 기록을 세웠다.

조사는 방문객 중 연락처가 확보된 2만9천925명을 대상으로 행사 종료 후 진행했으며, 이 중 설문에 응한 4천851명의 자료를 분석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가운데 올해 처음 키아프를 방문한 비율은 53.5%였다.

첫 방문객의 연령 분포를 보면 MZ세대인 21~40세가 60.4%로 반 이상을 차지했다. 그다음으로는 40·50대가 33.8%, 60대 이상이 3.1%를 기록했다.

온·오프라인을 통해 작품을 구매한 응답자 중 21~30세는 9.1%, 31~40세는 30.2%를 차지했다. 41~50세가 31.1%로 가장 많았다. 이밖에 51~60세가 20.7%, 61~70세가 8.0%, 70대 이상 0.9%로 집계됐다.

화랑협회는 설문조사를 통해 올해 젊은 컬렉터의 폭증과 새로운 컬렉터들의 미술시장에 대한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doub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