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산 자동차부품을 국내 유명브랜드로…위조 수출업자 적발

송고시간2021-12-28 10:00

댓글

위조 홀로그램 동원해 현대모비스 부품으로 속여

정품(왼쪽)과 위조품 홀로그램
정품(왼쪽)과 위조품 홀로그램

[관세청 서울본부세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중국산 자동차 부품 2만6천여점을 국내 유명 브랜드인 '현대모비스' 상품으로 속여 수출하려 한 수출업자가 세관에 덜미를 잡혔다.

관세청 서울본부세관은 A씨가 운영하는 자동차 부품 수출업체와 A씨를 상표법·대외무역법·관세법 위반 혐의로 조사한 뒤 검찰에 넘겼다고 28일 밝혔다.

서울세관은 지난 7월 관련 첩보를 입수해 A씨가 운영하는 법인의 사무실과 창고를 압수수색 했고, 이 과정에서 위조 부품을 실은 컨테이너가 다음날 출항한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이에 인천항에서 컨테이너 엑스레이 검색과 개장 검사를 벌여 은닉된 위조 자동차 부품을 적발하고 수출을 차단했다.

수사 과정에서 적발된 부품은 엔진 피스톤 464점, 브레이크 부품 60점 등 총 36종 2만6천39점(시가 1억원 상당)이다.

부품들은 아프리카, 중동 지역으로 수출될 예정이었다.

A씨는 해외 구매자가 위조품인지 알 수 없도록 상표 인쇄기, 위조 홀로그램 스티커 등을 동원한 것으로 조사됐다.

과거 거짓 송품장(발송상품·대금 명세서)으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원산지증명서를 부정하게 발급받아 95차례에 걸쳐 허위로 수출 신고를 한 혐의도 적발됐다.

현대모비스 측은 위조 부품을 쓰면 자동차 사고가 발생할 수도 있다면서 수출을 막아준 데 대해 감사를 표했다고 세관이 전했다.

성태곤 서울세관장은 "국내 기업 브랜드의 위상과 이미지를 훼손하는 부정 수출 사범을 계속 단속하겠다"고 말했다.

압수된 위조 브레이크 패드(왼쪽)와 피스톤
압수된 위조 브레이크 패드(왼쪽)와 피스톤

[관세청 서울본부세관. 재판매 및 DB 금지]

moment@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