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러 안보 보장 협상 내년 1월 10일 열려

송고시간2021-12-28 12:15

댓글

백악관 "러, 나토·OSCE와는 1월 12·13일 연이어 협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미국과 러시아의 안보 보장 문제 논의 1차 협상이 내년 1월 10일 개최된다고 AFP통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핵무장 통제와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군사적 긴장 수위 조절을 안건으로 러시아와 내년 1월 10일 협상을 시작한다고 AFP에 밝혔다.

이어 러시아-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NATO) 간 협상은 그 이틀 후인 내년 1월 12일에, 러시아-유럽안보협력기구(OSCE) 간 협상은 1월 13일에 차례로 이뤄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OSCE는 나토 회원국과 옛 소련 국가 및 모든 유럽 국가들을 포괄하는 범유럽 안보 협의체다.

앞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보수성향의 현지 유명 언론인 블라디미르 솔로비요프의 유튜브 채널 '솔로비요프 라이브'와의 인터뷰에서 "안보 보장과 관련한 러시아와 미국의 협상이 새해 연휴 뒤 곧바로 시작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러시아의 새해 연휴가 1월 1∼9일인 점을 미뤄볼 때, 라브로프 장관은 발언은 협상이 1월 10일 열릴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됐다.

라브로프 외무장관은 이날 인터뷰에서 미국과 러시아의 협상에 양국 외무부, 국방부 대표들이 참여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앞서 세르게이 랴브코프 러시아 외무차관은 전날 자국 외교전문지 '국제적 삶'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미국 측과의 안보 보장 협상 대표로 나설 것이라면서 미국 측 대표는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이번 협상은 우크라이나를 둘러싸고 군사 충돌 가능성이 커지는 데 따른 것이다.

최근 미국과 우크라이나 쪽에선 러시아가 약 10만 명의 병력과 무기를 우크라이나 인근 지역으로 배치하고 내년 초에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준비를 하고 있다는 주장이 잇따라 제기 관련국 사이에 군사적 긴장이 고조됐다.

러시아는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자국내 군사이동은 전적으로 주권적 결정 사항으로 문제 될 게 없으며, 서방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지원을 합리화하기 위해 선전전을 벌이고 있다고 반박해 왔다.

동시에 우크라이나 주변 긴장 해소를 위해 우크라이나 등 옛 소련국가들의 추가적 나토 가입 금지, 우크라이나 및 인접 지역에 대한 나토의 무기 배치 금지 등을 규정한 안보 보장 문서 서명을 미국과 나토 측에 요구해 왔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7일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의 화상 회담에서 공식적으로 이 같은 요구를 제기했으며, 러시아 외무부는 지난 15일 러·미 간 안보 보장 조약 초안과 러·나토 회원국 간 안보 보장 조치 협정 초안을 미국 측에 전달했다.

러시아는 이후 관련 협상을 조속히 시작하자고 미국과 나토 측에 촉구해 왔다.

위성사진에 포착된 우크라이나 접경지역 러시아 부대
위성사진에 포착된 우크라이나 접경지역 러시아 부대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pual07@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