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준석 "'성상납' 의혹제기 가세연 고소"…강용석 "오늘 해라"(종합)

송고시간2021-12-28 21:53

댓글

하태경 "檢수사 자료가 어떻게 통으로 빠져나오나…배후에 민주당 의심"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자신이 '성상납'을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를 금명간 경찰에 고소할 방침이라고 28일 밝혔다.

당 대표실은 이날 언론 공지를 통해 "가로세로연구소에서 제기한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면서 "고소장은 곧 제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가세연을 운영하는 강용석 변호사는 SNS에 "금명간 하지 말고 오늘 고소해. 고소장 쓸 내용도 별로 없잖아"라며 "성 상납을 받았는지 아닌지부터 명확히 밝혀"라고 적었다.

강 변호사 "대전에 갔는지, 룸살롱을 갔는지, 갔는데 안 했다는 건지 안 밝히고 어디서 고소 드립을 치고 있어"라고 쏘아붙였다.

이어 "반드시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죄 혐의로 고소해야 한다"며 "그래야 허위가 아니라 진실로 밝혀졌을 때 네가 무고죄가 되거든"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의 배후 의혹과 공작정치 가능성을 주장하기도 했다.

하 의원은 이날 저녁 YTN 라디오에 출연해 "검찰 수사 자료가 어떻게 통으로 빠져나오냐. 상당히 배후에 어떤 공작 정치가 있는 것 아닌가"라며 "민주당이 배후에 있는 것 아니냐 의심이 든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실제로 가세연에서 '민주당에서도 다 알고 있다'고 이야기를 하더라"라며 "이 대표를 죽이는 게 결국 누구한테 도움이 되겠나. 역공작도 충분히 있을 수 있다. 이 사건을 차분히 봐야 한다"고 했다.

가세연은 전날 방송에서 "이 대표가 2013년도 아이카이스트 김성진 대표로부터 대전의 한 호텔에서 성접대를 받았다. 대전지검 수사자료를 통해 이를 확인했다"며 관련 의혹을 제기했다.

yjkim8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