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얀마 군부, '반쿠데타 시위' 유명 연예인에 3년 징역형

송고시간2021-12-28 16:46

댓글

중노동 수반…100만명 팔로워 SNS서도 군부 비판해 '눈엣가시'

유명 모델 빠잉 다곤 쿠데타 이후 저항의 상징 '세 손가락 경례'를 한 모습
유명 모델 빠잉 다곤 쿠데타 이후 저항의 상징 '세 손가락 경례'를 한 모습

[이라와디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2021.04.08 송고]

(양곤[미얀마]=연합뉴스) 이정호 통신원 = 쿠데타 군사정권 하의 미얀마 법원이 쿠데타 반대 시위를 벌였던 유명 연예인에게 징역형을 선고했다.

28일 AFP 통신 및 현지 매체에 따르면 법원은 전날 모델 겸 배우인 빠잉 다곤(25)에 대해 선동 혐의를 인정, 중노동이 수반된 징역 3년 형을 선고했다고 변호인이 전했다.

빠잉 다곤은 소셜미디어에서 100만 명이 넘는 팔로워를 보유하고 모델, 가수, 탤런트, 영화배우를 넘나들며 활동한 미얀마 최고 인기 연예인 중 한 명이다.

태국의 유명 브랜드 광고 모델로도 활약했다.

그는 지난 2월 1일 군부 쿠데타가 발발하자 적극적으로 반(反) 쿠데타 거리 시위에 참여했다.

반 쿠데타 시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빠잉 다곤
반 쿠데타 시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빠잉 다곤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시위뿐만 아니라 SNS를 통해서도 전 세계를 향해 '반인도주의적인 범죄를 중단시키도록 도와달라'는 글을 포스팅하기도 했다.

이에 군부는 형법상 선동 혐의로 지난 4월 그를 체포했다.

미얀마 군부는 문민정부 압승으로 끝난 작년 11월 총선이 부정선거였다면서 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찬탈한 뒤 반군부 세력을 유혈 탄압했다.

미얀마 상황을 감시하는 인권단체인 정치범지원협회(AAPP)에 따르면 쿠데타 이후 미얀마 군부의 폭력으로 인해 1천370명 이상이 숨지고 1만1천200여명이 체포·구금됐다.

2021340@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