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두 바퀴로 가는 자동차' 가수 양병집 빈소 마련…30일 발인

송고시간2021-12-28 17:32

댓글
1970년대 '3대 저항가수' 포크 대부 양병집 별세
1970년대 '3대 저항가수' 포크 대부 양병집 별세

(서울=연합뉴스) 1970년대를 풍미한 '1세대 포크 가수' 양병집(본명 양준집)이 지난 24일 서울 용산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향년 70세. 2021.12.26 [박성서 대중음악평론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1970년대를 풍미한 '1세대 포크 가수' 양병집(본명 양준집)이 별세 사실이 알려진 뒤 빈소가 뒤늦게 마련됐다.

28일 가요계 등에 따르면 양병집의 유족은 이날 서울 강남구 청담동성당 본당 영안실에 빈소를 차렸다.

고인은 지난 24일 용산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했다.

친분이 있던 박성서 대중음악평론가와 생전 자주 찾던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약속했으나 나타나지 않았고, 이를 이상하게 여긴 지인이 112에 신고해 경찰이 고인을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족은 "사인을 확인하느라 시간이 조금 걸렸다. 혼자 계시던 중 심근경색으로 돌아가신 것으로 확인했다"고 연합뉴스에 말했다.

포크 음악계 대부이기도 한 고인은 1974년 1집 '넋두리'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그의 노래는 현실을 비꼬는 노랫말과 구수한 가락으로 당시 젊은 지성인의 심금을 울렸다. 이 때문에 김민기, 한대수와 함께 1970년대 3대 저항가수로 불렸다.

고인은 1972년에 열린 한 포크 콘테스트에서 밥 딜런의 '돈트 싱크 트와이스 잇츠 올 라잇'(Don't think twice it's all right)에 스스로 노랫말을 붙인 '역'(逆)으로 주목받았다.

'두 바퀴로 가는 자동차 / 네 바퀴로 가는 자전거'로 시작하는 이 곡은 오랜 기간 팬들에게 사랑받았으며 고(故) 김광석이 리메이크해 불러 다시 인기를 얻었다.

발인은 30일 오전 8시에 하며, 장지는 강원 철원군 목련공원이다. ☎ 02-3447-0758

ye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