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불혹' 정대영의 블로킹 6개…한국도로공사, 구단 최다 10연승(종합)

송고시간2021-12-28 21:45

댓글

케이타 52점 폭발…KB손해보험, 한국전력 꺾고 2위로 반환점

한국도로공사 선수단
한국도로공사 선수단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한국도로공사가 구단 최다인 10연승 행진을 거두며 기분 좋게 2021-2022시즌 반환점을 돌았다.

도로공사는 28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방문 경기에서 KGC인삼공사를 세트 스코어 3-1(25-23 21-25 25-18 27-25)로 꺾었다.

시즌 초 8경기에서 4승 4패를 거둔 도로공사는 11월 21일 인삼공사전부터 이날까지 10경기에서 모두 승리했다.

10연승은 도로공사 구단 최다 연승 신기록이다.

도로공사는 2011-2012, 2014-2015시즌 한 차례씩 9연승을 거뒀으나, 당시에는 10연승 달성에 실패했다.

세 번째 도전에서, 마침내 10연승을 채웠다.

도로공사는 6라운드까지 열리는 V리그 정규리그에서 3라운드 일정을 마친 28일, 승점 39(14승 4패)를 쌓아, 현대건설(승점 51점·17승 1패)에 이어 2위에 올랐다.

3위 GS칼텍스(승점 34·11승 7패)와의 격차는 5점으로 벌렸다.

이날 도로공사의 쌍포 켈시 페인(등록명 켈시)과 박정아는 1, 2세트에서 부진했다.

하지만, 도로공사는 분위기를 바꿀 수 있는 무기 '블로킹'이 있었다.

도로공사는 블로킹 득점에서 인삼공사를 15-7로 압도했다.

정대영이 블로킹 득점 6개를 포함해 11점을 올렸고, 배유나도 6점(블로킹 득점 4개)으로 힘을 보탰다.

실업리그 출신의 이예림(4점)도 박정아가 흔들릴 때 투입돼 만점 활약을 했다.

동료들의 도움으로 힘을 아낀 켈시(23점·공격 성공률 39.21%)와 박정아(18점·공격 성공률 30.76%)도 세트를 거듭할수록 힘을 냈다.

옐레나 앞을 막아서는 정대영과 박정아
옐레나 앞을 막아서는 정대영과 박정아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세트는 도로공사가 손쉽게 따냈다.

1-1에서 베테랑 센터 정대영이 속공으로 득점했고, 이어진 랠리에서 문정원이 오픈 공격에 성공했다.

켈시는 2연속 서브 에이스를 꽂았고 이후에도 강한 서브로 인삼공사 리시브 라인을 흔들었다.

박정아의 오픈 공격과 인삼공사 세터 하효림의 범실이 이어졌고, 7-1에서는 정대영이 고의정의 오픈 공격을 블로킹해 점수 차를 더 벌렸다.

인삼공사는 1세트 막판 맹추격했으나 23-24에서 이소영의 서브가 네트에 걸려 승부를 듀스로 끌고 가지는 못했다.

2세트는 옐레나 므라제노비치(등록명 옐레나)와 조커 정호영의 활약으로 인삼공사가 반격에 성공했다.

김종민 도로공사 감독은 3세트를 시작하며 박정아 대신 이예림을 투입했다.

김 감독의 작전은 적중했다.

이예림은 6-7에서 오픈 공격에 성공하며 동점을 만들었다.

도로공사는 배유나가 정호영의 속공을 블로킹해 역전했고 이예림의 서브 득점으로 한 걸음 더 달아났다.

9-7에서 상대 주포 옐레나의 후위 공격이 라인 밖으로 벗어나면서 도로공사에 행운이 따랐다.

이후 도로공사는 켈시와 이예림을 활용해 점수를 쌓았다. 3세트에서 켈시는 6득점, 이예림은 4득점 했다

인삼공사는 승부를 5세트로 끌고 가고자 애썼다.

4세트에서 13-9로 앞서기도 했다.

그러나 '불혹의 센터' 정대영이 제동을 걸었다.

정대영은 10-13에서 옐레나의 오픈, 한송이의 속공, 이선우의 오픈 공격을 모두 가로막았다. 정대영의 3연속 블로킹 득점으로 도로공사는 13-13 동점을 만들었다.

인삼공사는 옐레나의 분전 속에 4세트 승부를 듀스로 끌고 갔다.

하지만 경기 막판 도로공사 쌍포 켈시와 박정아가 위력을 발휘했다.

25-25에서 박정아가 오픈 득점을 터뜨렸다. 옐레나의 후위 공격을 전새얀이 받아내자, 켈시는 오픈 공격으로 혈전을 끝냈다.

기뻐하는 케이타와 KB손해보험 동료들
기뻐하는 케이타와 KB손해보험 동료들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남자부 경기에서는 KB손해보험이 한국전력을 세트 스코어 3-1(22-25 27-25 30-28 25-20)로 꺾었다.

2연패를 끊은 KB손보(승점 33·10승 8패)은 2위 자리를 지키며 선두 대한항공(승점 33·11승 7패)과의 승점 차를 없앤 채 3라운드를 마쳤다.

반면 3위 한국전력(승점 27·10승 8패)은 3연패를 당해 2위 도약 기회를 놓쳤다.

KB손보 레프트 김정호는 1세트 21-18에서 블로킹 시도하다가 착지하면서 서재덕의 발을 밟고 넘어져 오른쪽 발목이 꺾였다.

결국, 김정호는 병원으로 이송됐고 KB손보는 역전을 허용해 1세트를 22-25로 내줬다.

KB손보에 큰 악재였지만, 26일 우리카드와의 트레이드로 영입한 한성정을 투입한 터라 김정호의 공백을 줄일 수 있었다.

V리그 남자부 최고 공격수 노우모리 케이타(등록명 케이타)는 더 자주 뛰어올랐다.

2세트 23-23에서 한성정은 다우디 오켈로(등록명 다우디)의 후위 공격을 블로킹했다.

한국전력이 박찬웅의 속공으로 듀스를 만들자, 케이타가 놀라운 화력을 과시했다.

케이타는 25-25에서 오픈 공격에 성공하더니, 26-25에서 벌어진 랠리에서도 상대 센터 조근호의 손을 맞고 라인 밖으로 날아가는 오픈 득점을 올렸다.

3세트에서도 케이타와 다우디의 희비가 엇갈렸다.

28-28에서 케이타는 오픈 점수를 터뜨렸지만, 다우디의 오픈 공격은 김홍정의 블로킹에 막혔다.

4세트에서도 주인공은 케이타였다.

케이타는 18-18에서 강력한 서브를 상대 진영에 꽂아넣었고, 동료들이 상대 공격을 막아내자 후위 공격으로 득점했다.

이날 케이타는 이번 시즌 개인 최다인 52점을 올렸다. 서브 에이스는 7개였다.

반면 다우디는 25득점에 그쳤다.

한성정은 트레이드 후 첫 경기에서 10점을 올렸다.

jiks7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