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증명서 없이 식당 온 가족 vs 규칙 지킨 뉴욕 경찰…여론 양분

송고시간2021-12-30 00:52

댓글

접종증명서 없는 모자 일행과 대치 장면 인터넷에 확산

경찰의 통보를 받고 얼굴을 감싸는 어린이
경찰의 통보를 받고 얼굴을 감싸는 어린이

[트위터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 없이 식당에 입장한 일행을 퇴장시킨 미국 뉴욕경찰(NYPD)이 논란에 휩싸였다.

뉴욕포스트는 29일(현지시간) 뉴욕 퀸스에 위치한 체인 레스토랑 애플비에서 최근 NYPD가 어린이를 포함한 일행과 대치하는 동영상이 인터넷에 확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동영상 속에서 NYPD 소속 한 경관은 테이블에 앉은 일행에게 "백신 접종증명서가 없으면 식당에서 나가야 한다"고 통보했다.

경찰을 본 남자 어린이는 겁에 질린 표정으로 자리에서 일어나 얼굴을 감쌌다.

주변에선 경관들을 향해 "어린아이를 겁주고, 상처를 입혔는데 기분이 어떠냐"는 야유가 터져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경관은 이 어린이의 어머니를 포함한 일행에게 "스스로 식당에서 나간다면 문제가 없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침입 혐의로 체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결국 NYPD는 일행 중 4명을 침입 혐의로 체포했다. 어린이와 어머니는 체포되지 않았다.

이 동영상이 공개되자 일부 시민들은 현장에 어린이가 있는 상황에서 NYPD의 대응이 과도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적지 않은 시민들은 규칙을 지킨 경찰을 옹호했다. 일부는 경찰보다 어머니가 문제라는 의견도 제시했다.

NYPD의 대처에 대한 찬반 양론
NYPD의 대처에 대한 찬반 양론

[트위터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NYPD는 증명서 제시를 거부하고 입장한 뒤 소란을 피우는 고객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뉴욕시 규칙대로 임무를 수행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뉴욕시는 지난 9월부터 실내에서 식사하려는 시민과 방문객에게 접종 증명서 제시를 의무화했다.

kom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