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19 격리 기간 줄이는 국가들…WHO "신중해야"

송고시간2021-12-30 11:22

댓글

오미크론 대유행 속 경제타격 우려해 격리 단축 속속 실행·검토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격히 확산하면서 환자와 밀접 접촉자가 급증하자 세계 각국이 자가격리 기간을 단축하고 있다.

기존 기준으론 워낙 격리자가 많아지다 보니 의료진이나 공무원 등 사회 기능을 유지하기 어려워지고 경제에도 타격이 불가피해져 나온 고육지책이다.

하지만 세계보건기구(WHO) 등은 성급한 자가격리 규제 완화는 위험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30일 로이터통신과 dpa 등에 따르면 최근 여러 국가가 코로나19 확진자나 밀접 접촉자에 대한 격리 기간을 단축했거나 검토하는 추세다.

영국 런던의 한 거리
영국 런던의 한 거리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영국은 21일부터 자가격리 기간을 기존 10일에서 7일로 줄였다.

백신 접종 후 코로나19에 감염돼 격리 중인 사람이 6·7일 차에 24시간 간격으로 코로나19 간이 검사를 받아 음성이 나오면 격리기간을 사흘 단축할 수 있게 했다.

스페인도 확진 후 격리 기간을 10일에서 7일로 단축하기로 29일 결정했다.

미국에서는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코로나19 감염자의 격리 기간을 종전의 10일에서 절반인 5일로 낮추는 새 지침을 발표했다.

한국도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의 밀접 접촉자에 대한 자가격리 기간을 2주에서 10일로 단축했다.

이탈리아 정부는 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부스터샷)자에 한해 확진자 접촉에 따른 자가격리 기간을 기존 7일에서 3∼5일로 줄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호주도 자가격리 기간을 줄이는 방안을 고심 중이다.

스콧 모리슨 총리는 "특정 시간에 특정 장소에 있었다고 해서 모두 격리에 들어가게 할 순 없다"고 말했다.

그는 "확진자 증가로 과부화된 코로나19 검사센터를 고려해 검사방식에도 변화가 필요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처럼 각국이 격리 기간 단축에 나서는 것은 오미크론 변이 대유행으로 확진자는 물론 접촉자의 자가 격리가 급증하면서 의료 인프라 등 사회 핵심 기능의 마비가 우려되기 때문이다.

자가 격리로 사회활동이 중단되는 인구가 늘어나면 그만큼 국가 경제에 전반적으로 부담이 될 수 있다.

또 오미크론 변이가 이전 변이와 비교해 입원율과 중증도가 낮다는 여러 데이터와 연구 결과 등도 영향을 미쳤다.

미국 워싱턴D.C.의 한 코로나19 검사센터.
미국 워싱턴D.C.의 한 코로나19 검사센터.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셸 월렌스키 미 CDC 국장은 최근 브리핑에서 "국내 확진자 수는 급증하는 추세지만 입원·사망자는 비교적 적다"고 말했다.

그러나 WHO는 오미크론 관련 위험도가 매우 높은 수준이라고 경고하며 각국에 방역의 끈을 늦추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한다.

마이클 라이언 WHO 비상대응국장은 29일 기자회견에서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세가 심각하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각국 정부가 규제를 줄이는 데 신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라이언 국장은 "이전 변이에서도 대부분 사람은 (격리) 첫 6일 이내에 잠복기를 거쳐 증상이 나타나거나 양성 반응을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바로 이 시점에서 정부는 추가 검사를 통해 자가 격리를 언제 해제할지 판단해야 한다"며 "현재로서 가장 중요한 것은 초기 오미크론 변이의 정보를 바탕으로 전술과 전략을 급히 바꾸는 것에 신중해야 한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라이언 국장은 오미크론 변이의 위험성 등과 관련해선 상황을 더 지켜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현재까지 오미크론 변이가 대체로 젊고 덜 취약한 연령대를 중심으로 확산했기에 확실한 결론을 내리기엔 너무 이르다"고 말했다.

특히 "초기·예비 연구에만 전적으로 근거해 코로나19 관련 규제를 줄이고 있는 데, 큰 변화를 주지 않는 것이 현재 시점에서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kit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