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리이웃 새해소망] "그저 버텨온 2년…자영업자 보듬는 정책 기대"

송고시간2022-01-01 08:10

댓글

12년째 식당 운영 최성옥씨 "차라리 장사 접을까 하다가도 단골손님 격려에 마음 바꿔"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그냥 버티고 있는 거죠."

서울 은평구 연신내역 인근에서 작은 식당을 운영하는 최성옥(64)씨에게 2021년 한 해 소회를 묻자 돌아온 대답이다. 2년째 계속된 코로나19 사태로 영업 제한조치가 내내 이어지고, 경영난에 시달린 자영업자들의 아우성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최씨라고 사정이 다르지는 않았다.

"매일 장사가 잘되는 게 아니에요. 오늘 50만원어치 팔았다 해도 내일은 10만원밖에 못 팔기도 해요. 오늘 잘 팔아서 내일 메우고, 내일 내야 할 세금이 있으면 모레 또 장사가 잘돼서 메우고. 모든 자영업자가 그렇게 살아가요. 그런 데다 코로나 때문에 장사를 못 하게 하니……."

남편 사업이 몰락한 뒤 식당을 차렸다는 최씨는 올해로 12년째 자영업자다.

코로나 사태 전까지는 장사가 잘돼 그럭저럭 먹고살 만했다고 한다. 아들이 외국에서 공부하게 돼 대출까지 받아 유학비를 댔지만 장사해서 번 돈으로 대출금을 갚고 생계도 꾸릴 수 있었다. 그러나 지금은 이웃에게 급전을 빌리고 가족 도움을 받으며 근근이 버티는 수준이다.

최씨는 "다른 쪽에서 나올 수입이 없으니 그동안 들어 놓았던 보험, 적금 다 깨서 이것저것 메우는 데 썼다"며 "우리 같은 자영업자들에게는 은행 문턱이 높아서 은행 대신 친한 이웃에게 '얼마만 빌려달라'고 해 무이자로 쓰는 등 식으로 2년을 지내온 것"이라고 말했다.

식당에서 음식을 준비하는 최성옥씨
식당에서 음식을 준비하는 최성옥씨

[촬영 임기창]

손님이 주로 오는 시간대는 저녁이지만 최씨는 아침 일찍 가게로 나와 장사를 준비한다. 낮 손님이 별로 없기는 하지만, 어쩌다 점심을 먹으러 와서는 낮술까지 한잔 걸치는 손님들이 오는 경우가 있어 한 테이블이라도 더 받아 매상을 올려야겠다는 생각에서다.

코로나 사태 이후에는 연신내 일대 식당 주인들끼리 '영업 안부'를 자주 묻는다고 한다. 최씨는 "위드 코로나 때 며칠 잠깐 매상이 오르다가 다시 오후 9시로 영업을 제한한 뒤 물어보니 어느 집은 하루 7만원, 어느 집은 12만원, 이렇게 얘기하더라"며 "'오늘 개시도 못 했다'고 할 때도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그는 "자영업자들은 늘 '내일은 잘 되겠지. 오늘은 손님이 많이 오겠지'라는 희망을 품고 사는데 지금은 코로나가 과연 끝나기는 할지, 새해는 어떻게 살지 모르겠다"며 "차라리 장사를 접고 배달 일이라도 할까, 혼자 별생각을 다 하지만 '그만두지 말라'는 단골손님들 말에 또 마음이 녹는다"고 했다.

최씨의 새해 소망은 "좋은 사람이 정치를 맡아 우리 서민들 잘사는 정책을 많이 내주는 것"이다. 이런 위기 상황에서 자영업자들의 피부에 와닿는 지원정책이 없다며 그는 아쉬워했다.

"얼마 전 소상공인 보상금이 나왔는데 50만4천원이었어요. 2년간 장사 못한 보상이 그거예요. 새벽에 돈이 입금됐다고 문자가 오기에 잠결에 대충 봤더니 처음엔 504만원인 줄 알았지. 나보다 가게가 좁은데 재난지원금이나 소상공인 보상금을 한 번도 못 받은 사람도 있어요. 이의신청해도 안 되더래."

puls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