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탈시설 장애인' 자립 돕는다…복지부, 내년부터 시범사업

송고시간2021-12-30 17:55

댓글

중증장애아 돌봄 대상 올해 4천명→내년 8천명 확대

※ 기사와 직접 관계가 없는 자료사진입니다. [연합뉴스TV 제공]

※ 기사와 직접 관계가 없는 자료사진입니다.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내년부터 장애인 거주시설에서 나온 '탈시설 장애인'의 지역사회 자립을 돕기 위한 시범사업이 시행된다.

또 성인 발달장애인이 낮시간에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돕는 주간 활동 서비스 지원 대상과 시간도 늘어난다.

보건복지부는 내년에도 장애인과 그 가족의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돌봄, 소득·일자리, 장애인 등록 절차, 건강·생활, 인권 등 5개 분야에서 22개 사업을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

먼저 내년부터 3년간 전국의 탈시설 장애인 200명을 대상으로 지역사회에 뿌리를 내릴 수 있도록 돕는 시범사업을 한다.

복지부는 사업을 통해 지역별로 자립 지원 체계를 구축하고, 생활에 필요한 주거·돌봄·취업 등 통합서비스를 연계해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장애인의 권리와 완전한 자립을 위해
장애인의 권리와 완전한 자립을 위해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총연합회(한자연)에 참여하는 장애인단체 및 기관 관계자들이 지난달 2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앞에서 장애인의 권리와 지역사회에서의 완전한 자립을 위한 '장애인권리보장법 및 장애인탈시설지원법 제정'을 촉구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돌봄 및 활동지원 서비스도 확대된다.

내년부터 장애인 활동 지원 서비스 단가를 인상(1만4천20원→1만4천800원)하고, 이용자 수는 9만9천명에서 10만7천명으로 늘린다.

또 만 18∼64세 성인 발달장애인이 의미있는 낮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주간활동서비스 지원 대상자를 올해 9천명에서 내년 1만명으로, 제공시간은 월 100시간에서 125시간으로 확대한다.

중증장애아 가족의 돌봄 부담을 줄이기 위한 돌봄 대상도 올해 4천명에서 내년 8천명으로 늘리고, 지원 시간 역시 연 720시간에서 840시간으로 확대한다.

만 18세 미만 장애아동수당은 중증일 경우 최대 20만원에서 22만원으로, 경증일 경우 10만원에서 11만원으로 인상한다.

임금 수준도 월 182만2천원에서 191만4천원으로 오른다.

아울러 소아청소년과에서 발급할 수 있는 장애 진단서 발급 범위도 기존 6개 유형(절단·신장·심장·호흡기·간·뇌전증)에 지체·뇌병변·언어·지적장애 4개 유형을 추가하고, 투석이 필요한 신장 장애인의 재판정 주기를 2년에서 4년으로 연장한다.

중증장애아동 돌봄서비스 지원 확대
중증장애아동 돌봄서비스 지원 확대

[보건복지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내년 하반기까지는 공공어린이재활병원 1개소를 완공하고, 장애 친화 건강검진기관도 19개소에서 내년 39개소로 확대한다.

또 내년 9월부터는 장애인 교통복지카드로 주소지와 상관없이 전국 지하철에서 무임승차서비스 이용할 수 있다.

염민섭 복지부 장애인정책국장은 "장애인들이 알지 못해서 보건복지 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생기지 않도록 이해하기 쉬운 그림을 포함한 안내 책자를 제작해 장애인 단체·지자체 등에 배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syki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