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수류탄 온몸으로 막은 정락구 중위 '1월의 6·25전쟁영웅'

송고시간2021-12-31 08:13

댓글
고 정락구 육군 중위
고 정락구 육군 중위

[국가보훈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6·25전쟁 당시 백마고지 전투에서 적의 수류탄을 막아 부하들을 구하고 전사한 고(故) 정락구(1928∼1952) 육군 중위가 내년 '1월의 6·25 전쟁영웅'에 선정됐다고 국가보훈처가 31일 밝혔다.

6·25 당시 국군 9사단 28연대 11중대 소대장으로 근무하던 고인은 1952년 10월 13일에 소대를 이끌고 강원도 철원 백마고지의 외곽 능선을 공격하던 중 진지에 엄폐한 적군의 사격을 받았다.

거세지는 사격에도 계속 전진한 그는 수류탄을 투척해 적 기관총 진지를 격파했고, 이 과정에서 날아온 적의 수류탄을 온몸으로 막아 부하들을 구하고 전사했다.

소대장의 죽음에 분개한 소대원들은 즉시 공격을 가해 적에게 큰 피해를 주고 진지 탈환에 성공했다.

정 중위는 생전인 1952년 7월 20일 화랑무공훈장을 받았고, 전사 후에는 1953년 6월 9일에 미국 십자수훈장이, 같은 해 7월 1일에는 을지무공훈장이 추서됐다.

미국이 정 중위에게 수여한 십자수훈장은 6·25전쟁 중 한국인으로선 단 네 명에게만 수여됐다.

정 중위의 유해는 2010년 국립대전현충원 장병 3묘역에 안장됐다.

yongla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