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신년사] 김진욱 공수처장 "적정성까지 고려해 일 처리"

송고시간2021-12-31 16:14

댓글
김진욱 공수처장
김진욱 공수처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과천=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은 "업무 처리에 있어서 적법성 차원을 넘어서 적정성까지 고려해야 한다"고 직원들에게 주문했다.

김 처장은 31일 발표한 신년사에서 "국민께서는 업무 처리에 있어서 단지 법에 어긋난 점이 없는지의 차원을 넘어서서 적절하고 적정했는지의 차원에서 우리를 바라보고 있다"며 이같이 당부했다. 최근 '사찰' 논란을 의식한 발언으로 보인다.

그는 "공수처는 정치적으로 민감한 사건을 다루고 있고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있는 등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의 유지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때"라며 "공수처 업무가 비판과 검증의 대상이 되는 경우가 많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호시우행'(虎視牛行·호랑이 눈빛으로 소처럼 나아간다)을 언급, "호랑이의 눈매로 자기 자신과 자신의 업무 처리를 항상 돌아보라"라며 "수사나 공소 제기 같은 주요 업무에서 인권 침해 논란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는지 자문자답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김 처장은 "공수처는 처장 취임과 함께 1월 21일 출범했다고 알려졌지만 지난 10월 제대로 진용을 갖추고 출범한 지 두 달이 조금 넘었다"며 "구성원들은 역할이 무엇인지 성찰하며 소처럼 정진해 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소의 해에 태어난 공수처는 권한과 국민의 기대 등을 생각하면 호랑이의 DNA를 갖고 태어났음이 틀림없다"며 "새끼 호랑이가 자라나면서 눈매가 점점 깊어지며 제 역할을 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전인미답의 가보지 않은 길이라도 소처럼 우직하기 천천히 서두르는 자세로 나아간다면 국민께서 원하는 목적지에 반드시 도달하리라 확신하다"고 했다.

2vs2@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