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반군부 인사들에 속속 징역형…미얀마 군부의 '경고'

송고시간2022-01-01 13:59

댓글

문민정부 정치인 20년형도…시위 가담 연예인들도 중노동 징역형

총 20년 동안 옥살이를 하게 된 전 마궤지역 지방정부 총리 아웅 모 뇨
총 20년 동안 옥살이를 하게 된 전 마궤지역 지방정부 총리 아웅 모 뇨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양곤[미얀마]=연합뉴스) 이정호 통신원 = 미얀마 군부가 새해를 앞두고 반군부 인사들에게 잇따라 징역형을 내렸다.

반군부 세력과 연대하거나 협조하지 말라는 경고 메시지로 보인다.

1일 현지 매체 이라와디와 미얀마 나우 등에 따르면 군사정권 법원은 지난해 12월 30일 60명이 넘는 민주주의 민족동맹(NLD) 소속 정치인 및 반군부 인사들을 줄줄이 철창으로 보냈다.

NLD 소속으로 중부 마궤 지역의 지방정부 총리였던 아웅 모 뇨는 6건의 부패 혐의로 징역 18년을 선고받았다.

올해 64세인 그는 이미 선동죄로 징역 2년 형을 받은 터라, 총 형량은 징역 20년으로 늘었다.

바고 지역 군정 법원도 같은 날 반체제 민주인사와 전 NLD 의원 등 40여명을 대상으로 1∼3년의 징역형을 각각 선고했다고 이라와디는 전했다.

NLD 중앙집행위원회(CEC) 위원인 한 따 민, 떼인 우에게는 선동죄가 인정돼 각각 징역 2년형이 내려졌고, 전버마학생연합연맹(ABFSU) 웨이 얀 표 모(23) 회장은 집회 관련법 위반으로 징역 2년 1개월을 선고받았다.

유명 모델 빠잉 다곤이 쿠데타 이후 저항의 상징 '세 손가락 경례'를 한 모습
유명 모델 빠잉 다곤이 쿠데타 이후 저항의 상징 '세 손가락 경례'를 한 모습

[이라와디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정치인들 외에도 반체제 시위에 참여하거나 이를 지원한 연예인 7명이 중노동을 수반한 징역 3년형을 선고받았다.

여기에는 배우 부부인 삐 티 우와 에인드라 쪼 진과 역시 배우인 루 민, 작가 딴 민 아웅이 포함돼 있다고 이라와디는 전했다.

앞서 군정 법원은 같은 달 27일에도 유명 모델 겸 배우인 빠잉 다곤(25)에 대해 선동 혐의를 인정, 같은 처벌을 내린 바 있다.

일련의 중형 선고에 현지 정치 분석가인 딴 소 나잉은 자유아시아방송에 "군부와 견해를 달리하는 모든 민주 세력에 대한 경고 같다"면서 "군부는 어떤 반대 세력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얀마 인권상황을 감시하는 인권단체 정치범지원협회(AAPP)에 따르면 군부 정권은 2월 1일 쿠데타 이후 반군부 인사 8천331명을 체포 및 구금했다.

2021340@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