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소설가 안정효 '성폭력 의혹'…"속옷차림으로 방에 들어와"

송고시간2022-01-03 13:02

댓글

재미교포 여성 '2017년 피해' 호소…"일방적 구애·성적 묘사 이메일도"

안정효 "밤에 스탠드 빌리려 한 것…정신 나간 여자" 반박

소설가 안정효
소설가 안정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소설 '하얀전쟁' 등을 쓴 유명 소설가이자 번역가 안정효(80) 씨가 수년 전 재미교포 여성에게 성폭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미국 위스콘신대-리버폴즈(University of Wisconsin-River Falls)에서 한국교류국장으로 일했던 정영수(55) 씨는 최근 연합뉴스와 여러 차례 한 전화 통화에서 안씨가 2017년 10월 대학에서 연 '한국의 해' 행사 초청 인사로 현지를 방문했을 때 성폭력을 가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행사 예산 문제로 자신의 집을 초청 인사들의 숙소로 활용했는데, 안씨가 머무는 동안 사건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정씨는 "2017년 10월 2일 새벽 안 선생이 (내가) 잠자고 있던 방에 속옷 차림으로 들어왔다"며 "인기척에 놀라 비명을 지르자 방을 나갔다"고 기억했다.

그는 "안 선생은 잠에서 깨 글을 쓰려는데 불을 어떻게 켜는지, 스탠드(이동식 전등)가 어디 있는지 물어보려 했다고 했으나, 불을 어떻게 켜는지는 집에 오셨을 때 이미 다 설명을 다 드렸다"고 했다.

그러면서 "안 선생 말대로 그런(스탠드를 찾으려는) 의도를 가진 분이 속옷 차림으로, 노크도 없이 여성 혼자 자는 방에 들어왔다고 해도 그의 사고방식에서는 용인되는지 모르겠으나 통상적으로, 사회적으로 용인되는 행동이냐"고 따져 물었다.

안씨는 사건 뒤로 외부 숙소로 옮긴 뒤 일정을 마치고 귀국했다.

당시 안씨와 함께 정씨 집에 머물렀던 다른 초청 인사 A씨는 전화 통화에서 당시 상황에 대해 "민감한 문제라 말씀드리기 어렵다"면서도 "좋은 의도로 초청받아 갔으나 그런 불미스러운 일이 생겨서 서로가 사실 안 좋았다"고 전했다.

정씨는 이른바 '속옷 사건' 전에도 안씨가 일방적인 구애를 담은 이메일을 반복해서 보냈다고 했다.

2016년 11월 정씨는 오랜 시간 작가이자 번역가로서 존경해온 안씨를 이듬해 열리는 '한국의 해' 행사에 초청하기 위해 섭외에 나섰다고 했다. 한국에 여러 번 출장을 와서 안씨와 만나 초청 의사를 전하고, 참석 의사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처음 둘 사이에 오간 이메일은 초청 관련 내용과 개인사, 글쓰기 지도 등이 주된 내용이었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안씨의 사랑 고백 등으로 바뀌었다고 했다.

정씨는 "안씨로부터 받은 이메일 중에는 노골적인 성적 묘사가 담겨 성적 수치심, 모멸감이 느껴지는 내용도 있었다"고 털어놨다.

정영수 씨가 출간한 '늦사랑 편지'
정영수 씨가 출간한 '늦사랑 편지'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재미교포 정영수(55) 씨는 소설가 안정효(80) 씨에게 수년 전 성폭력 피해를 봤다는 내용을 담은 책 '늦사랑 편지'를 출간했다. 책에는 안씨와 정씨가 주고받은 이메일 약 300통과 정씨의 성폭력 피해 주장 등이 실렸다. 2021.1.3 eddie@yna.co.kr (끝)

또 '속옷 사건' 이후로 연락이 없었던 안씨에게 2021년 2월 서로 주고받은 이메일과 사건 경위 등을 담은 책을 출간하겠다고 알리며 교정용 원고를 보내자 욕설과 협박이 담긴 이메일이 여러 번 왔다고 말했다.

정씨가 '늦사랑 편지 1·2'라는 제목으로 최근 출간한 두 권의 책에는 두 사람이 주고받은 약 300통의 이메일 전문과 이에 대한 정씨 의견 등이 담겼다.

정씨는 "고통스러웠던 일이 있고서 몇 년이 지났으나 있는 그대로 다 드러내야 한다고 생각했기에 책을 내게 됐다"며 "국제적 명성의 작가가 사회적 지위를 이용해 저지른 폭력이라 생각해 세상에 알리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안씨는 정씨의 성폭력 피해 주장을 전면 부인했다.

안씨는 연합뉴스와 한 통화에서 '속옷 사건'과 관련해 "밤중에 너무 컴컴해 (1층으로) 스탠드(이동식 전등)를 가지러 내려갔고, 이것을 가지고 올라가도 되느냐고 (정씨에게) 물어보니 갑자기 비명을 질렀다"며 "방문은 열려 있었고, 방에 들어가기도 전이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그 여자(정씨)가 정신이 이상한 여자"라며 "5년이 지나고서 (책을 내는 게) 무엇을 노리고 이러는지 모르겠다"고 폭로 배경에 의문을 제기했다.

또 "자기에게 불리한 것은 (책에) 하나도 집어넣지 않았다"며 "시간이 지나고 나니, 정씨가 마치 영화 '미저리' 속 배우 캐시 베이츠가 연기를 했던 여자(애니 윌킨스 역)처럼 느껴지더라"고도 했다.

안씨는 구애 내용이 담긴 이메일을 지속해서 보낸 것에는 "(메일을) 거의 매일 하다시피 했다. 일이 이렇게 진전될지는 몰랐다"면서도 "나도 (당시 일을) 설명하기 위해 책을 쓰고 있다. 나중에 책을 보면 상황을 이해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 '하얀전쟁' 작가 안정효…'번역대가' 평가도

안정효 씨는 '하얀 전쟁', '은마는 오지 않는다' 등의 작품으로 대중에게 잘 알려진 작가다.

1941년 서울 출생인 그는 서강대 영문과 재학 시절부터 영문 장편소설을 집필한 것으로 유명하다. 대학 4학년 때 1964년 코리아헤럴드 기자로 입사했다가 1966년 군에 입대했고, 전쟁이 한창이던 베트남에서 현지와 미국 신문에 기고했다.

이때 쓴 자료는 장편소설 '하얀전쟁'의 토대가 된 것으로 전해진다.

베트남에서 돌아온 후 코리아타임스, 주간여성 기자, 브리태니커 백과사전 편집부장으로 일했다.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의 소설 '백년 동안의 고독'을 번역하며 주목받는 등 그간 번역한 책만 150권에 달한다. '번역대가'라는 평가도 나온다.

대표작 '하얀전쟁'의 원제목은 '전쟁과 도시'였다. 안씨는 1984년 실천문학에 이 작품을 연재하며 등단했다. 'White Badge'라는 제목으로 미국 뉴욕의 소호출판사에서 작품이 출간되며 현지 주요 매체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안씨의 작품은 영화로도 제작됐다. 1992년 정지용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배우 안성기, 이경영 등이 출연한 영화 '하얀전쟁'은 동경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과 최우수 작품상을 받았다. '은마는 오지 않는다', '할리우드 키드의 생애'도 그의 소설을 영화화한 것이다.

안씨는 최근까지도 꾸준히 작품활동을 이어왔다.

2021년 1월에는 사색의 문장을 담은 '읽는 일기'를 출간했고, 지난달에는 현인들이 남긴 글을 읽으며 일상을 돌아볼 수 있는 에세이 '성공과 행복에 관하여'를 냈다.

1982년 제1회 한국번역문학상, 1992년 김유정 문학상 등을 받았다.

edd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