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새해전야 美 3천m 산에서 멈춘 케이블카…12시간만에 21명 구조

송고시간2022-01-03 01:18

댓글
사고가 발생한 샌디아피크 케이블카
사고가 발생한 샌디아피크 케이블카

[인스타그램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미국 뉴멕시코주(州)의 해발 3천160m 산 정상에서 일하는 직원 21명은 고장 난 케이블카 안에 갇힌 채 새해 첫날을 맞이해야 했다.

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뉴멕시코주의 유명 관광지인 샌디아 피크에 설치된 케이블카가 지난해 12월31일 밤 10시께 작동 이상을 일으켰다.

공중에서 정지된 2대의 케이블카에는 모두 21명이 탑승한 상태였다. 19명은 산 정상에 위치한 레스토랑의 직원이었고, 나머지 2명은 케이블카 회사 직원이었다.

케이블카가 조만간 정상 작동할 것이라고 믿은 이들은 신년이 되는 순간 함께 '해피 뉴 이어'를 외치는 동영상을 찍는 등 여유를 보였다.

그러나 케이블카가 움직일 기미를 보이지 않고, 영상이었던 실내 온도가 영하 6도 이하로 떨어지자 불안감이 확산했다.

케이블카에 갇힌 레스토랑 직원 중 일부는 여름용 신발을 착용하는 등 추위를 이겨낼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이들은 케이블카 안에 마련된 비상용 담요를 꺼냈고, 수중에 있던 젤리와 과자를 배분했다.

당시 상황에 대해 레스토랑 직원인 앰버 샌토스는 "작은 비상용 담요는 열을 지켜주지 못해 효과가 없었다. 모두 몸을 떨기 시작했다"고 회상했다.

특히 공중에 매달린 케이블카가 강풍 탓에 심하게 흔들린 것도 불안감을 키우는 데 일조했다.

경찰에 사고가 신고된 것은 새벽 3시께였지만, 구조대가 현장에 도착할 때까지는 더 많은 시간이 걸렸다. 눈보라가 치는 상황에서 케이블카가 정지된 산 정상 인근까지 등반하는데 4시간 이상이 소요됐기 때문이다.

고장난 케이블카 내부 상황을 올린 인스타그램
고장난 케이블카 내부 상황을 올린 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결국 이들은 케이블카가 작동을 멈추고 12시간 이상 지난 1일 오후에야 모두 구조됐다.

샌토스는 "새해 첫날은 집에서 친구들과 보내고 싶었다"며 "표현할 방법이 없을 정도로 끔찍한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kom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