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 격리단축 논란에 파우치 "격리요건에 '음성 확인' 추가 검토"

송고시간2022-01-03 04:05

댓글

검사 절차 '건너뛰기' 비판 고조되자 CDC지침 재수정 시사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보건당국이 최근 '격리해제 전 검사 의무화'를 포함하지 않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격리기간 단축지침을 내놓은 뒤 논란이 계속되자 이 지침의 수정을 검토하고 나섰다.

백악관 최고 의학 자문역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2일(현지시간) ABC, CNN 방송에 출연해 무증상 감염자의 격리 기간을 단축한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지침에 격리해제 전에 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해 '코로나 음성'을 확인하도록 하는 요건을 추가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CDC는 지난달 27일 발표한 지침에서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으나 증상이 없는 환자의 경우 격리 기간을 10일에서 5일로 단축하도록 했다.

이 지침에 따르면 무증상자는 격리 6일째에는 신속 항원 검사나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통해 바이러스를 전염시키지 않는다는 '음성'을 확인하지 않아도 마스크를 쓰는 조건으로 격리에서 벗어나 공공장소를 방문할 수 있다.

하지만, 의료 전문가들은 이러한 지침이 오히려 바이러스 확산을 가져올 수 있다고 우려하며 검사 절차를 건너뛴 격리 기간 단축 지침을 비판해왔다.

신속 항원 검사 등을 통해 음성 판정을 받은 환자에 대해서만 격리 기간을 줄여줘야 한다는 지적이었다.

CDC는 이런 비판에 대해 최신 연구 결과를 반영한 지침이라며 이를 고수하겠다는 입장을 유지했으나 논란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갈수록 가열됐다.

결국 파우치 소장은 이날 미국 언론과 인터뷰에서 CDC 지침 재검토 입장을 밝히며 수정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는 전문가들이 코로나 검사를 생략한 격리 기간 단축 지침을 비판하는 것에 대해 "옳다"고 인정했다.

이어 "왜 (격리해제 전에) 코로나 검사를 요구하지 않는지에 대해 일부 우려가 있었고 많은 질문도 불러일으켰다"면서 CDC 지침에 격리 종료 전에 검사를 통해 '코로나 음성'을 확인하도록 요건을 추가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CDC도 격리 기간 단축 지침에 대한 비판을 잘 인지하고 있다면서 CDC가 곧 새로운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jamin7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