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쿠데타 군부와 권력분점 수단 총리, 시민 불복에 사임(종합)

송고시간2022-01-03 18:09

댓글

라디오 연설서 사임 발표…"새 민정 이양 협정 논의 필요"

수단 수도 하르툼의 반군부 시위대
수단 수도 하르툼의 반군부 시위대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카이로·서울=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전명훈 기자 = 작년 10월 쿠데타를 일으킨 군부와 권력분점 협상을 통해 복권됐던 압달라 함독 수단 총리가 시민들의 계속된 불복 운동 끝에 결국 사임했다.

AP·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함독 총리는 2일(현지시간) 현지 방송 연설을 통해 "나라의 다른 아들·딸들이 국가의 중요한 민주화 시기에 소중한 조국을 제대로 다스릴 수 있도록 이 자리를 내어주겠다"며 사임을 발표했다.

그는 연설에서 "정치 세력은 분열돼 있고, 과도 정부는 (군부와 민간의) 갈등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모든 노력에도 불구하고 합의는 이루지 못했다"며 "수단은 생존을 위협당하는 위험한 전환점을 지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정 이양 협정을 위한 '원탁회의'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과도정부에서 민간 정치권을 대표해온 함독 총리가 사임하면서 수단 정정의 불확실성은 더욱 커졌다.

2019년 민주화 시위에 이은 군부 쿠데타로 오마르 알바시르의 30년 철권통치가 막을 내린 뒤 수단 군부와 야권은 과도기구인 주권위원회를 구성해 새 선거와 민정 이양을 준비해왔다.

그러나 군부는 지난 10월 쿠데타를 일으켜 과도정부와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주권위원회를 해산하고, 과도 정부의 민간인을 대표하는 함독 총리를 비롯한 각료와 주권위원회 민간인 위원도 구금했었다.

가택 연금됐던 함독 총리는 약 1개월 만인 11월 하순 군부와 권력분점 합의에 서명한 뒤 총리직에 복귀했다.

당시 양측은 기술 관리 중심으로 새 내각을 꾸리기로 하고, 군부 지도자인 압델 파타 부르한 장군과 함독 총리가 공동으로 내각을 이끌기로 했다.

쿠데타 이전 과거 군부와 권력을 분점했던 민간 정치연대는 당시 합의를 비판하면서 군부와 어떤 협상도 하지 않는다고 천명했고, 시민들은 쿠데타를 일으킨 군부에 정치에서 완전히 손을 떼라고 촉구해왔다.

군부는 수단 전역에서 벌어진 시민들의 시위를 유혈진압했다.

이날도 시위대에 대한 군부의 발포로 최소 3명이 사망했고, 지난달 31일에도 최소 4명이 목숨을 잃었다.

현지 의사단체에 따르면 쿠데타 이후 시위중 사망자는 최소 56명에 달한다.

사임한 압달라 함독 총리
사임한 압달라 함독 총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id@yna.co.kr

meolaki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