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직원 엽기살인' 스포츠센터 대표 구속…경찰, 휴대폰 등 분석(종합)

송고시간2022-01-03 13:25

댓글

'초동대처 미흡' 지적에 경찰 "국민 관점에서 미비점 확인 중"

서울 서대문경찰서
서울 서대문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직원을 엽기적인 방법으로 폭행해 숨지게 한 스포츠센터 대표를 수사 중인 경찰이 피의자 휴대전화와 차량 블랙박스를 분석하며 범행 동기를 확인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3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가해자인 어린이 스포츠센터 대표 A(41·구속)씨의 휴대전화를 임의제출 받아 디지털포렌식 할 예정이다.

A씨는 지난달 31일 자신이 운영하는 서대문구의 스포츠센터에서 직원 20대 B씨의 항문에 길이 70㎝가량의 플라스틱 막대를 찔러 넣어 장기가 파열돼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2일 밤 구속됐다.

경찰은 당초 A씨에게 폭행치사 혐의를 적용했지만,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장기 손상으로 숨졌다는 1차 소견을 내놓자 고의성이 있다고 보고 혐의를 살인으로 변경해 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범행 수법으로 미루어 A씨가 성적 의도를 가지고 폭행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하고 있다. 다만 A씨는 성범죄나 폭력 관련 전과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이 발생한 어린이 스포츠센터
사건이 발생한 어린이 스포츠센터

[촬영 임성호]

A씨는 지난달 31일 오전 9시 5분께 "자고 일어나니 직원이 의식이 없다"며 119에 신고했다. A씨는 현장에 도착한 소방과 경찰에 "B씨와 술을 마셨는데 B씨가 음주운전을 하려 해 말리려다 폭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119 신고 약 7시간 전인 같은 날 오전 2시께에는 스포츠센터에서 "어떤 남자가 누나를 때리고 있다"고 신고해 경찰관 6명이 현장에 출동했다. 그러나 A씨는 경찰관들에게 "어떤 남자가 들어와서 싸웠는데 도망갔다"며 말을 바꿨다. 경찰의 CCTV 확인 요청에도 "직접 경찰서에 가서 고소하겠다"며 응하지 않았다.

경찰은 당시 현장 수색 중 B씨가 하체를 탈의한 채 누워있는 것을 발견해 옷을 덮어주고 맥박을 확인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판단한 뒤 철수했다.

이와 관련해 초동 출동이 미흡했다는 지적이 제기되자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은 3일 기자 간담회에서 "현장 출동 경찰관의 입장에서 살인 범죄를 인지할 수 없었을 것으로 우선 생각이 든다"면서도 "국민의 관점에서 미비점을 확인하기 위해 사실관계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구속된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와 사건 경위를 확인하는 수사를 이어간 뒤 이르면 이번 주말께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