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강원도번영회 "주민들 '철책월북'으로 불안…8군단 해체말라"

송고시간2022-01-03 11:56

댓글

(양양=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새해 벽두 동부전선 월북 사건과 관련, 강원도시·군번영회연합회가 국방부 장관 사퇴와 8군단 존치를 요구하고 나섰다.

월북 (PG)
월북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강원도시군번영회연합회(이하 연합회)는 3일 성명을 내고 "새해 첫날 민간인 추정 1명이 월북해 주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며 "경계작전을 실패한 국방부 장관은 사퇴하고, 튼튼한 국토방위를 위해 해체 예정인 8군단을 존치하라"고 촉구했다.

연합회는 이어 "군 당국에 따르면 월북 상황을 3시간가량 몰라 경계 감시망 허점뿐 아니라 초동 조치 부실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며 "동해안 주민들은 누구를 믿고 생업에 종사해야 하는지 암울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사건이 발생한 22사단은 노크귀순, 오리발 헤엄 귀순 등 잇따르는 사건사고에 최북단 경계 지역의 구멍으로 불릴 정도로 오명을 뒤집어쓰고 있는 곳"이라며 "월북과 남하가 지속해서 되풀이되는 동안 국방부는 어떤 대책을 마련했느냐"고 따져 물었다.

또 "매번 되풀이되는 군 경계 취약지역에 대해서는 인원과 장비는 늘려야 하고 담당 부대 역시 강화해야 하는 것이 온당한 것임에도 최근 국방부는 거꾸로 8군단을 없애는 군 정책을 강행하고 있어 우려스럽기 그지없다"고 덧붙였다.

이어 "강원도민과 동해안 주민들은 국방부의 개탄스러운 군부대 운용 계획과 경계작전 실패에 분노한다"며 "국방부 장관 즉각 사퇴, 불안감 해소를 위한 근본 대책을 마련하고, 튼튼한 국토방위를 위해 8군단을 존치하라"고 요구했다.

연합회는 "이 같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한편 군과 경찰, 정보 당국은 동부전선 최전방 철책을 뛰어넘은 월북자가 1년여 년 전 같은 부대 철책을 뛰어넘어 귀순한 탈북민과 동일 인물일 가능성을 유력하게 보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또 국방부는 과학화 경계시스템 강화 등을 목표로 하는 국방개혁의 하나로 내년 중·후반까지 8군단 본부를 해체하고 예하의 22사단 등은 3군단으로 흡수·통합할 계획이다.

mom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