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방카, 트럼프에 '의회 폭동' 막아달라 직접 요청"

송고시간2022-01-03 12:03

댓글

체니 의원 "공화당, 트럼프 또는 헌법 중 선택해야"

미 연방의회 경비하는 뉴욕주 방위군.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미 연방의회 경비하는 뉴욕주 방위군.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작년 1월 6일 발생한 '의회 폭동' 사태를 조사 중인 미국 하원 특별위원회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관련한 '중요한 증거'를 확보했다고 CNN과 영국 일간 가디언지 등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특별위원회 위원인 리즈 체니 하원의원은 ABC 방송과 인터뷰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 전 백악관 선임보좌관이 사건 당일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개입을 요청한 직접적인 증거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리즈 체니 의원은 미국 공화당에서 잘 알려진 '반(反)트럼프' 인사로, 특별위원회에서 일하는 공화당 의원 2명 중 한 명이다.

체니 의원은 "우리는 이방카가 적어도 두 번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이 폭력사태를 멈추게 해달라'고 요청한 직접 증거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지자들이 미국 의회에 난입하면서 선거인단 개표를 막기 위해 폭력을 유발하고, 경찰관들이 맞는 것을 보고만 있는 사람은 미래 공직에 분명히 적합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은 (트럼프 전 대통령과 헌법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며 "트럼프 전 대통령과 헌법 둘 다에 충성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많은 공화당원이 전 대통령을 감싸려 하고 위원회의 활동을 방해하려 하지만 위원회는 단념하지 않을 것"이라며 "결국 팩트가 중요하고, 진실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또 "우리는 법에 근거해야 하고, 헌법의 충실함에 근거해야 한다"며 "투표가 자신의 목소리를 내는 데 얼마나 중요한지 전 국민이 알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베니 톰슨 특위 위원장도 CNN에 "위원회는 백악관이 뭔가를 하도록 요청받았다고 믿을만한 중요한 증거를 갖고 있다"며 체니 의원의 주장을 뒷받침했다.

톰슨 위원장은 "내가 유일하게 말할 수 있는 것은 어떤 일에 책임을 지고 있는 사람이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를 보면서도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은 매우 이상한 일이라는 것"이라고 트럼프 전 대통령을 겨냥했다.

그러나 트럼프 전 대통령의 행동에 대한 범죄 유무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으면서 "법무부에 수사의뢰를 해야하는 것이 있다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taejong75@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