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현대경제연구원, 올해 한국 경제 열쇳말은 'AFTER TIMES'

송고시간2022-01-04 11:00

댓글

코로나 후 전망…"성장추세 정상복귀 어렵고 잠재성장률 하락 대비해야"

"기준금리 2.0%까지 상승…소비회복 지연 예상"

현대경제연구원
현대경제연구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현대경제연구원은 올해 경제 흐름을 나타내는 열쇳말로 'AFTER TIMES'(애프터 타임스 : 코로나 이후의 미래)를 제시했다.

연구원은 4일 공개한 '2022년 한국 경제의 10대 키워드' 보고서에서 AFTER TIMES의 알파벳 머리글자를 딴 열쇳말 10개를 소개했다.

'A'는 Asymmetric recovery(비대칭 회복)다. 연구원은 올해 세계 경제 회복 기조가 지속될 것으로 보이지만, 코로나19 대확산에서 벗어나지 못하면서 코로나 위기 이전의 정상 성장 추세로 돌아가는 것은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권역별로는 선진국 경제 상황이 신흥·개도국보다 안정적인 흐름을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F'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Forward guidance(포워드 가이던스·정책방향 선제 안내)를 의미한다. 연준의 사전적 정책 방향에서 언급된 바와 같이 올해 2분기 무렵부터 금리 인상이 시작될 가능성이 높다고 연구원은 판단했다.

연구원은 이에 따라 외환시장의 변동성을 일정 수준에서 유지할 수 있는 적극적인 시장 안정화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T'는 Twin deficit(쌍둥이 적자)으로, 대내외 건전성이 취약한 신흥·개도국이 경상수지와 재정수지가 동시에 적자를 보이는 문제를 의미한다.

'E'는 Endgame(종반전)으로, 올해 세계 경제는 연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발 대유행으로 어려움을 겪다가, 차츰 백신과 치료제 보급이 확대되면서 정상화 단계에 진입할 것이라는 전망을 담았다.

2022년 한국 경제 10대 키워드
2022년 한국 경제 10대 키워드

[현대경제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다만 '차이나 리스크' 가능성이 커진다는 점에서 'R'은 Rhino(코뿔소)를 가리킨다.

연구원은 헝다(恒大·에버그란데) 사태에서 보듯 중국 내 부동산 버블, 그림자 금융, 지방정부 부채 등 세 마리의 '회색코뿔소'가 현실화할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했다. 회색 코뿔소란 충분히 예상할 수 있지만 간과하기 쉬운 위험 요인을 뜻한다.

다음 'T'는 Taylor's rule(테일러 준칙)이다. 테일러 준칙은 중앙은행이 금리를 결정할 때 경제성장률과 물가상승률에 맞춰 조정하는 기준으로, 향후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추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을 의미한다. 연구원은 테일러 준칙에 따르면 올해 말 한국의 기준금리 수준이 약 2.0%까지 올라갈 것으로 추정했다.

'I'는 Inertia effect(관성 효과)를, 'M'은 Mild recession(연착륙)을, 'E'는 Economic misery index(서민 체감 경기의 부진)를 의미한다.

연구원은 소비 침체 장기화에 따른 관성효과로 방역 종료 이후에도 소비 회복이 지연되고 올해 상반기 경기 상승세가 둔화할 것으로 분석했다.

이에 따라 경기가 연착륙하며 '물가상승률+실업률'인 경제고통지수는 지난해보다 소폭 개선되겠지만 서민 체감경기는 크게 좋아지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연구원은 특히 코로나19 경제 위기 이후 한국 경제의 최대 화두는 잠재성장률의 급락이 될 것으로 분석했다. 이를 반영한 키워드는 'S'로 Secular stagnation(장기 침체)을 나타낸다.

연구원의 추정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잠재성장률은 2016∼2020년 연평균 2.5%에서 2021∼2025년 2.0%, 2026∼2030년에는 1.7%까지 하락할 전망이다.

잠재성장률 하락의 주된 원인은 생산가능인구 급감에 따른 노동력 부족 때문으로 분석했다. 이를 막기 위해 여성 경제활동참가율을 높이고 외국인 인력의 활용을 확대하는 등 적극적인 성장 정책이 필요하다고 연구원은 제안했다.

viva5@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