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현대차·기아 "올해 747만3천대 판매 목표"…작년보다 12%↑

송고시간2022-01-03 17:27

댓글

전동화 라인업 강화…현대차 432만3천대·기아 315만대

신년사 하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신년사 하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서울=연합뉴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3일 메타버스 플랫폼을 통한 그룹 신년회에서 상영된 영상 신년사를 통해 신년사를 하고 있다. 2022.1.3 [현대차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현대차·기아[000270]가 올해 국내외 자동차 시장에서 747만3천대를 판매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현대차[005380]와 기아는 올해 각각 432만3천대, 315만대를 판매할 계획이라고 3일 공시했다. 현대차·기아의 올해 목표치는 작년 실적인 666만8천37대보다 12.1% 높은 것이다.

작년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으로 현대차와 기아는 판매 목표 달성에 실패했다. 작년 초 현대차와 기아는 각각 416만대, 292만2천대 판매를 목표로 삼았지만, 실제 판매 대수는 389만981대, 277만7천56대에 그쳤다.

현대차는 올해 국내에서 작년 실적보다 0.7% 증가한 73만2천대, 해외에서 13.5% 늘어난 359만1천대를 판매 목표로 제시했다.

기아는 올해 국내와 해외에서 각각 56만2천대, 258만8천대를 판매할 계획이다. 국내와 해외 판매 목표는 작년 실적 대비 각각 5.0%, 15.4% 높다.

현대차와 기아는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안정화되면서 자동차 시장이 성장하고,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이 다소 진정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목표치를 높인 것으로 보인다.

HMG경영연구원 경제경영연구센터에 따르면 올해 글로벌 자동차 시장은 미국 5.0%, 유럽 9.3%, 인도 5.9%, 브라질 8.3% 등 평균 7.6%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시장에서는 제네시스와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판매를, 유럽에서는 전기차 등 친환경차 판매를 각각 확대할 계획이다. 작년 현대차의 미국 실적은 투싼, 싼타페, 팰리세이드 등 SUV가 이끌었다.

현대차는 올해 초 인도네시아 공장을 본격적으로 가동하며 현지 시장 공략에도 나선다. 인도네시아 공장의 첫 생산차는 소형 SUV '크레타'이며, 아이오닉5도 생산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아이오닉 6, 제네시스 GV70 전동화 모델, 니로 EV, 기아 EV6 고성능 모델 출시를 통해 전기차 라인업을 강화한다.

자율주행 레벨3 기능이 탑재되는 제네시스 신형 G90은 올해 하반기 출시될 것으로 전망된다.

p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