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CES에 역대 최대 규모 '서울관' 개관…25개 혁신기업 참여

송고시간2022-01-04 11:15

댓글
CES 2022 서울관 출범식
CES 2022 서울관 출범식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앞줄 가운데)이 지난달 15일 오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CES 2022 서울관 출범식'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2.1.4 mjk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5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세계 최대 가전 박람회 'CES 2022'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서울관'이 문을 연다.

서울디지털재단은 5일 오전 9시 40분(현지시간) CES '서울관' 개관식을 연다고 4일 밝혔다.

'서울관'은 전 세계 스타트업 전시 공간인 '유레카 파크(Tech West)'에 310㎡(약 94평) 규모로 조성됐다. 2020년 '서울관' 첫 조성 이후 가장 큰 규모다.

'서울관' 참가 기업 수 역시 25개사로 역대 가장 많다. 참가 기업 중 알고케어·클레온·메텔 등 6개사는 사전 심사에서 'CES 혁신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서울관'은 '유레카 파크' 내 부스 중 유일하게 기업 소개 등 다양한 행사를 열 수 있는 피칭 무대를 갖췄다고 서울디지털재단은 전했다.

'서울관'에서는 CES 기간(5∼7일) 매일 글로벌 벤처투자자와 구매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참가 기업들을 홍보하는 '서울피칭데이'가 열린다.

현지 통역은 경희대와 성균관대 대학생 25명으로 구성된 서포터즈가 지원한다. 서포터즈는 사전에 참가 기업에 파견돼 각 기업의 제품과 기술 등을 학습하는 과정을 거쳤다.

7일에는 부대 행사로 디지털 기술 발전과 대전환을 주제로 한 'CES 유레카 서울 포럼'이 열린다.

강요식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은 "엄중한 시기에 힘들게 참여한 만큼 기업들의 가시적 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okk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