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명 "윤석열 지지 이탈해 안철수로…尹·安 단일화 가능성"(종합)

송고시간2022-01-03 22:41

댓글

"安, 막판까지 대선 변수…국민 뜻과 무관한 단일화, 반감 클 것"

"예비내각 구상에 野 인사 있다"…"尹 '대장동 토론' 정식 제안하면 받을 것"

"그린벨트, 필요할 때 쓰려고 보존한 것"…野내홍에 "즐거운 일 아냐, 빨리 수습되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김수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3일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과 관련해 "(안 후보는) 오히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 단일화할 가능성이 더 크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JTBC와 인터뷰에서 "윤 후보의 지지층이 이탈해 안 후보로 옮겨가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내다봤다.

이어 이 후보는 "정치권 인사들이 단일화를 한다며 국민의 뜻과 무관하게 이합집산을 한다면 반감이 클 것"이라며 "국민의 뜻에 맡겨놓자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안 후보와 자신의 일대일 구도가 성립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양당정치 체제에서 소위 거대 야당을 벗어난 제3자와 일대일 구도가 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양쪽) 진영이 30%대 지지율로 견고하게 존재하기 때문에 제3지대에서 그와 비등한 힘의 관계를 만들기는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안 후보가 막판까지 대선판의 변수가 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당연하다"며 "우세를 점했다고 해도 안 후보의 거취가 선거판에 크게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으니 마음 쓰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른바 '예비 내각'으로 생각하는 인사가 중 야권 인사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당연히 있다"며 "유능한 인재를 적재적소에 쓴다는 측면에서 소속을 가리지 않고 운동장을 넓게 쓰는 게 실력"이라고 답했다.

이어 "출신과 진영을 가리지 않고 인재를 쓰고, 정책도 박정희 정책이나 김대중 정책을 가리지 않겠다는 게 신념"이라고 부연했다.

다만 그는 "권력을 나누는 것과는 다르다"며 "그건 소위 '연정'인데 그 단계는 아니다"라고 했다.

인사하는 윤석열과 안철수
인사하는 윤석열과 안철수

사진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지난달 10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사회복지비전선포대회에서 인사하고 있는 모습. [국회사진기자단]

이 후보는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 '우클릭'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국민을 고통스럽게 하고 경제성장을 가로막는 면을 완화하고 집값의 안정화라는 정책의 목표에 맞게 조정하는 것"이라며 "말을 바꿨다고 하면 안된다"고 해명했다.

그는 "오히려 일관성 유지를 위해 필요한 것을 하지 않는 걸 교조주의라고 한다. 그게 더 심각한 문제"라고 밝혔다.

도심 재건축·재개발 규제 완화를 말한 것을 두고도 "도시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고밀화될 수밖에 없기 때문에 과도하지 않은 범위에서 적절히 층수·용적률 제한을 완화해 면적을 넓히고 환경을 쾌적하게 바꾸고 공급 세대수 늘릴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나치게 원리주의 원칙에 빠져서는 안된다. 시장이 반발하도록 하지 않는 게 바람직하다"고 부연했다.

최근 주택 공급 방안으로 그린벨트 해제까지 검토할 수 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서는 "정말 필요한 경우라면 그린벨트 훼손까지 얼마든지 검토할 정도로 공급 의지가 높다"고 했다.

이어 "(그린벨트는) 필요할 때 쓰려고 보존한 것이니 본래 취지에 벗어나지 않는 범위에서 융통성 있게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윤 후보 측에서 '대장동 이슈'만으로 토론하는 방안을 검토한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는 "만약 사실이라면 저는 (제안을) 받을 생각"이라며 "상식 밖의 일이어서 제가 제안하기는 그렇고, 그쪽 선대위에서 정식으로 제안하면 거부할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이재명 축사
이재명 축사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2022년 증권·파생상품시장 개장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2022.1.3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이 후보는 이날 KBS 인터뷰에서도 부동산 정책을 언급하며, 주택 공급을 늘리기 위한 방법으로 다주택자 매물이 시중에 나올 수 있도록 하는 한시적 (세제) 완화, 재개발·재건축 시 용적률·층수 규제 완화와 같은 조치가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필요한 만큼 추가 공급을 하겠지만, 이미 변동의 꼭짓점을 지나고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유동성이 해소되고 이자율이 오르고 이미 외곽 지역 주택 가격이 떨어지는 상황이어서 오히려 지나친 경착륙을 하지 않도록 해야 하는 상황임을 인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연금개혁과 관련해서는 "국민적 합의를 끌어내기 위해 연금개혁위원회와 같은 논의기구를 만들어 가능한 방안을 만들겠다까지 밖에 말씀드릴 수 없다"고 밝혔다.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 문제에 대해서는 "접종한 사람에게 인센티브를 준 것으로 이해해주면 좋겠다. 억울하다는 생각이 안 들게 하는 게 중요하다"며 "의문을 제기할 수 없도록 섬세함이 필요한데 그런 점이 약간 부족한 것 같다. 위험성이 너무 높기 때문에 이런 점을 해소해 가며 (방역패스를) 하기는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으로는 "성장의 회복 국가의 적극적 지원 두 가지가 다 필요하다"며, 자녀의 고교 졸업까지 월 50만원씩 양육수당을 지원하는 프랑스를 예로 제시했다.

이 후보는 최근 내홍을 겪고 있는 국민의힘의 상황에 대해서는 "즐거워할 일이 아니다"라며 "빨리 수습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쟁을 통해 좋은 정책을 만드는 게 대의 정치"라며 "합리적 경쟁이 가능한 체제가 가장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sncwoo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