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6년 전 세상 뜬 데이비드 보위 저작권 3천억 원에 매각

송고시간2022-01-04 03:50

댓글
데이비드 보위
데이비드 보위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6년 전 별세한 데이비드 보위가 생전에 발표한 400여 곡의 저작권이 워너 뮤직에 매각됐다.

뉴욕타임스(NYT)는 3일(현지시간) 다국적 엔터테인먼트 기업인 워너 뮤직이 보위의 유족과 저작권 매매 계약을 맺었다고 보도했다.

계약 액수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2억5천만 달러(한화 약 2천983억 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밥 딜런과 브루스 스프링스틴이 각각 3억 달러(약 3천580억 원)와 5억5천만 달러(약 6천564억 원)에 저작권을 매각했지만, 사망한 뮤지션 중에선 보위의 거래대금이 최대 규모다.

영국 출신인 보위는 1967년 데뷔 앨범 '데이비드 보위' 이후 2016년 사망 직전 발표한 앨범 '블랙스타'에 걸쳐 50년 가까이 록음악계에서 가장 첨단을 걸은 뮤지션으로 평가된다.

70년대 초반 양성적인 매력을 부각한 글램록 시기를 거쳐 유럽의 일렉트로닉 음악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인 '베를린 3부작'을 발표했다.

1980년대에는 '렛츠 댄스' 등 히트곡을 앞세워 팝계의 정점에 올랐지만, 돌연 솔로 활동을 중단하고 밴드를 결성하는 등 꾸준하게 변화를 추구했다.

그는 1990년대 이후에는 인더스트리얼 록과 드럼앤드베이스, 테크노 등 다양한 장르를 섭렵했다.

음악 전문지 롤링스톤은 세계적으로 1억 장이 넘는 음반을 판매한 그가 69세를 일기로 암 투병 끝에 사망하자 '역대 최고의 록스타'에 선정하기도 했다.

kom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