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게임기 사는 대신 기부해요" 지구대에 저금통 놓고 간 초등생

송고시간2022-01-04 10:39

댓글

경찰, 형제 기부금 100만8천여원에 직원성금 보태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

빨강·파랑·분홍 돼지 저금통 안에 들어 있던 현금 100만8천430원
빨강·파랑·분홍 돼지 저금통 안에 들어 있던 현금 100만8천430원

[충남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공주=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 초등학생 형제가 게임기를 사려고 고사리손으로 1년간 모은 현금을 "더 좋은 일에 써 달라"며 몰래 경찰 지구대에 놓고 간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지역 사회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4일 충남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30일 오후 충남 공주 금학지구대에 어린이 2명이 종이가방 손잡이를 한쪽씩 들고 찾아와 현관 앞에 두고는 콩콩 뛰어 돌아갔다.

대설주의보가 발효될 정도로 지역 곳곳에 흰 눈이 펑펑 내리던 날이었다.

당시 근무 중이던 윤여선 순경이 이 모습을 보고는 밖으로 나와 종이가방 안을 살펴봤더니 빨강·파랑·분홍색 복돼지 저금통 3개가 들어 있었다.

얼른 아이들 향한 곳을 눈으로 좇았지만, 이미 시야에서 사라졌다고 한다.

초등생 형제의 손편지
초등생 형제의 손편지

[충남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돼지저금통 옆에는 '게임기를 사려고 모은 돈인데,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써 달라'는 내용의 손편지 2장도 있었다.

편지에는 또 "조금밖에 안 돼요. 그래도 어려운 사람 도와주세요. 경찰 아저씨 감기 조심하세요"라는 글도 적혀 있었다. 아이들 이름은 쓰여 있지 않았다.

저금통들에는 현금 100만8천430원이 들어 있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게임기를 사려고 용돈을 한 푼 두 푼 모았을 텐데, 세밑에 선뜻 두고 간 마음 씀씀이가 천사처럼 너무 곱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공주경찰서는 이 현금에 금학지구대 직원들이 십시일반 모은 돈을 보태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할 예정이다. 또 초등학생 형제로 확인된 이 어린이들에게 표창도 할 계획이다.

초등생 형제가 금학지구대 현관에 두고 간 종이가방
초등생 형제가 금학지구대 현관에 두고 간 종이가방

[충남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walde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