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조응천 "국민의힘, 삼국지 보는듯…동맹하고 뒤통수도 치고"

송고시간2022-01-04 12:15

댓글

"윤석열 魏, 이준석 蜀, 김종인 吳…촉과 오가 주로 동맹"

"국힘, 후보자·배우자·선대위 리스크가 호환 작용해 퍼펙트스톰"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은 4일 국민의힘 내부 갈등 상황과 관련해 "삼국지를 보는 것 같다"며 "촉과 오가 주로 동맹을 하고, 가끔 뒤통수를 친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를 위(魏)나라, 이준석 대표를 촉(蜀)나라,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을 오(吳)나라에 비유하며 이같이 말했다.

윤 후보에게 '연기'를 하라고 한 김 위원장에 대해서는 "오차 범위를 벗어난 (여론조사 격차가) 한꺼번에 터지기를 기다렸던 것 같다"며 "'객관적 수치가 이렇다, 어떻게 할래'라며 필살기를 써 (윤 후보를) 제압했던 것"이라고 분석했다.

국민의힘의 지지율 하락 현상에 대해서는 "후보자 본인 리스크, 배우자 리스크. 선대위 리스크 이 3대 리스크가 서로 호환 작용, 상승 작용을 일으키면서 시너지 효과를 일으키게 됐다"며 "퍼펙트 스톰을 만들었다고 본다"고 전망했다.

그는 다만 "후보가 스스로 자진하지 않는 한은 어떻게 할 수가 없다. 천자(天子)를 데리고 있으니까"라며 결국 대권주자인 윤 후보가 이러한 내홍 상황을 최종 정리하게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조 의원은 후보가 윤 후보를 오차범위 밖의 격차로 우위를 보인다는 잇따른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샤이 보수가 계속 바닥에 엎드려서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며 경계심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이들은) 언제라도 윤 후보가 대통령감이라는 인식이 돌아오게 되면, 정권 교체라는 구도와 결합이 되면 돌아올 수가 있다"며 "이 후보를 선택해도 정권 교체와 다름없다, 진배없다는 걸 계속 보여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km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