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방탄소년단 슈가 이어 RM·진도 코로나19 완치…격리 해제

송고시간2022-01-04 12:21

댓글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진(왼쪽)과 RM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진(왼쪽)과 RM

지난해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LA' 개최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모습 [빅히트뮤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멤버 RM(김남준)과 진(김석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에서 해제됐다.

소속사 빅히트뮤직은 4일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를 통해 "멤버 RM과 진이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음에 따라 오늘 낮 12시부로 격리 해제됐다"고 밝혔다.

빅히트뮤직은 "RM과 진 모두 격리 기간 중 건강 상태에 특별한 증세를 보이지 않았다'며 "진의 경우, 재택 치료 초기에 미열 등 경미한 증세를 보였으나 완쾌됐다"고 전했다.

앞서 RM과 진은 지난달 25일 각각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RM은 작년 11∼12월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콘서틀 마치고 현지에서 개인 일정을 소화하다가 귀국한 뒤 진행한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확진됐다.

진의 경우, 지난달 감기·몸살 증상을 느껴 검사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두 사람 모두 지난해 8월 코로나19 백신을 2차까지 맞은 것으로 확인됐다.

전날 슈가에 이어 RM, 진까지 코로나19에 확진된 멤버 모두 재택 치료를 마치고 격리에서 벗어나면서 조만간 BTS 멤버 전원이 모이는 활동도 가능할 전망이다.

BTS는 지난해 미국에서 연 콘서트 이후 장기 휴가를 받은 상태다.

이들은 한국 시간으로 다음 달 1일 열리는 그래미 시상식에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부문 후보에 올라 트로피를 노린다.

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