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폭설로 80㎞ 정체돼 마비된 美고속도로서 밤샘…"끔찍한 경험"

송고시간2022-01-05 01:37

댓글

40㎝ 폭설에 나무 쓰러지고 차량 충돌해 어린이 2명 등 5명 사망

I-95 고속도로에 멈춰선 차량들
I-95 고속도로에 멈춰선 차량들

(워싱턴 AP=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버지니아주 프레더릭스 주변 I-95 도로에 차량들이 멈춰서 있다. 2022.1.4. photo@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수전 팰런은 월요일인 3일(현지시간) 오후 8시 미국 버지니아주 프레더릭스를 떠나 I-95 고속도로를 탔다.

눈이 많이 왔지만 목적지까지 한 시간이면 도착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었다.

하지만 팰런은 고속도로 위에 멈춰 선 차 안에서 밤을 꼬박 보냈다. 화요일인 4일 아침 7시까지 목적지에 도착하기는 커녕 길게 늘어선 차량 행렬이 움직일 기미도 없었다.

전날 쏟아진 폭설로 도로가 마비된 탓이다. 고속도로 중간에 대형 트럭 여러 대가 사고가 나면서 그렇지 않아도 심한 정체가 더욱 심해졌다.

팰런은 CNN방송에 "걸어가는 게 더 빠르겠다"면서 "이건 기록적"이라고 토로했다.

그나마 팰런은 차에 기름이라도 가득 채운 상태였다. 바깥 기온은 밤새 영하였다.

팰런은 운전자들이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기름을 아끼려고 시동을 껐다가 히터를 잠깐씩 틀며 버텼다고 전했다.

고속도로에 정체된 차량들
고속도로에 정체된 차량들

(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버지니아주 I-95 고속도로에 정체된 차량들. 2022.1.4. photo@yna.co.kr

I-95는 플로리다주부터 메인주까지 미국 동부 지역을 길게 잇는 주(州)간 고속도로다.

정초부터 쏟아진 폭설에 중간 즈음인 워싱턴DC와 버지니아주 구간이 마비되면서 무려 80㎞나 정체가 이어진 것이다.

버지니아주가 지역구인 팀 케인 민주당 상원의원 역시 정체에 꼼짝 못 한 주민 중 한 명이었다.

케인 의원은 이날 트위터에 "어제 오후 1시에 워싱턴DC로 출발했고 보통 2시간 거리였는데 19시간이 지나 아직도 의회 근처에 가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지역 라디오방송 인터뷰에서 고장 난 차량을 옮기기 위한 장비들조차 접근을 못하고 있다며 "끔찍하고 괴로운 경험"이라고 했다.

알린 텔레스(22)라는 여성은 이날 오전 뉴욕타임스(NYT)에 물도 음식도 없이 전날 오후 5시부터 차량에 갇혀 있다며 "솔직히 아주 끔찍하다"고 했다.

3일 I-95 고속도로 주변에 쏟아진 폭설
3일 I-95 고속도로 주변에 쏟아진 폭설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 지역은 곳곳에 40㎝에 가까운 폭설이 쏟아졌으며 당국은 아주 중요한 일이 아니라면 운전을 하지 말라고 주민들에게 당부한 상태다.

폭설을 동반한 겨울폭풍으로 최소 5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NYT는 전했다.

메릴랜드주에서는 여성 2명과 남성 1명이 차량 충돌 사고로 사망했다. 테네시주와 조지아주에서는 나무가 쓰러져 주택을 덮치면서 각각 7세·5세 어린이가 숨졌다.

정전도 계속되고 있다.

이날 오전 버지니아 주에서만 약 30만 가구에 전기가 들어오지 않고 있으며 조지아주와 메릴랜드주에서도 40만 가구가 정전 상태라고 CNN은 전했다.

na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