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불명예 퇴진' 위워크 창업자, 1조원 대 '주택임대왕' 변신

송고시간2022-01-05 03:02

댓글

위워크 전 CEO 뉴먼, 미국 각지에 아파트 4천여 채 운영

2018년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만난 애덤 뉴먼 전 위워크 CEO(좌측)
2018년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만난 애덤 뉴먼 전 위워크 CEO(좌측)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사무실 공유업체 위워크의 창업자가 1조원 대 주택 임대 사업자로 변신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4일(현지시간) 애덤 뉴먼 전 위워크 최고경영자(CEO)가 운영하는 회사가 마이애미와 애틀랜타, 내슈빌 등 미국 남부 지역에 4천여 채의 아파트를 임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가 임대하는 아파트의 가치는 10억 달러(한화 약 1조1천965억 원)가 넘는 것으로 추산된다.

뉴먼 전 CEO는 젊은 전문직 종사자들의 주택 수요를 감안해 아파트를 개조하거나, 신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직 종사자들에게 인기를 끌 만한 세련된 거주 공간을 임대하겠다는 것이다.

위워크가 사무공간뿐 아니라 수제 맥주를 제공하는 휴게 공간 등 참신한 시설까지 설치한 뒤 스타트업이나 프리랜서에게 단기 임대한 것과 비슷한 개념이다.

그가 운영하는 회사가 내슈빌에 세운 268세대 규모의 아파트는 해수를 채운 수영장과 함께 애완견을 위한 놀이터와 쓰레기 수거 서비스 등이 제공된다.

플로리다주 포트로더데일에 위치한 아파트에는 공동 작업구역과 이발관 등이 설치됐다.

특히 그는 아파트 운영업체와는 별개로 주민들에게 장바구니 픽업이나 세탁을 대행하는 전문 서비스 업체 지분을 인수하기도 했다.

내슈빌이나 마이애미 등 그가 아파트를 임대하는 지역은 최근 낮은 세율과 저렴한 생활비 등으로 스타트업의 유입이 많은 곳이다.

올해 42세인 뉴먼은 위워크를 공동 창업한 뒤 CEO 업무까지 맡았지만, 2019년 기업공개(IPO)가 무산되자 불명예 퇴진했다.

그는 위워크의 경영 위기를 초래한 장본인으로 지목됐지만, 경영권과 지분을 소프트뱅크에 넘기는 대가로 천문학적인 돈을 벌었다.

kom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