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국 스포츠스타 알티도어·스티븐스, 새해 첫날 웨딩마치

송고시간2022-01-05 09:32

댓글
결혼식을 올린 조지 알티도어와 슬론 스티븐스
결혼식을 올린 조지 알티도어와 슬론 스티븐스

[슬론 스티븐스 인스타그램.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미국 축구 국가대표로 활약한 조지 알티도어(33)와 2017년 US오픈 테니스대회 여자단식 우승자 슬론 스티븐스(29·미국)가 새해 첫날 결혼식을 올렸다.

스티븐스는 5일(한국시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알티도어와의 결혼식 사진을 게시하고 '2022년 1월 1일'이라고 적었다.

AP통신은 미국 대중잡지 피플을 인용해 알티도어와 스티븐스의 결혼식이 현지시간 1일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비치의 더 세인트 레지스 발 하버에서 열렸다고 보도했다.

2016년부터 교제를 시작한 둘은 2019년 4월 약혼 사실을 발표한 바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출신인 스티븐스가 어린 나이에 플로리다주에 있는 테니스 아카데미에 다니면서 역시 플로리다주에서 자란 알티도어와 어릴 때부터 친분을 쌓은 것으로 알려졌다.

알티도어는 미국 국가대표로 A매치 115경기에 출전해 41골을 넣은 스트라이커다.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과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도 출전했다.

비야레알(스페인), 헐 시티, 선덜랜드(이상 잉글랜드) 등 유럽 리그를 거쳐 2015년부터 미국프로축구(MLS) 토론토FC에서 뛰고 있다.

스티븐스는 2017년 메이저 대회인 US오픈을 제패했고, 2018년에 여자테니스 세계 랭킹 3위까지 올랐다.

hosu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