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K리그1 성남 공격수 홍시후·인천 미드필더 구본철 맞트레이드

송고시간2022-01-05 09:34

댓글
홍시후
홍시후

[인천 유나이티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성남 FC에서 뛰던 공격수 홍시후(21)와 인천 유나이티드의 미드필더 구본철(23)이 유니폼을 바꿔입었다.

인천과 성남 구단은 5일 두 선수의 트레이드를 발표했다.

인천으로 가게 된 홍시후는 서울 상문고 출신으로, 2020년 성남에서 프로 데뷔했다.

데뷔 시즌 리그 12경기에 출전해 1골 1도움을 기록했고, 2021시즌엔 25경기에 나섰다. 지난해 23세 이하(U-23) 등 연령별 대표팀에 발탁되기도 했다.

좌우 측면 공격수를 주 포지션으로 삼는 그는 스피드를 바탕으로 공간 침투와 드리블, 활동량이 장점으로 꼽힌다.

인천 구단은 "조성환 감독이 2022시즌 점유율을 높이고 보다 공격적인 축구를 하고 싶다고 선언한 바 있다. 떠오르는 신예 홍시후의 합류로 공격 옵션의 다양화를 꾀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홍시후는 구단을 통해 "좋은 팀에 오게 돼 기쁘다. 저의 장점을 그라운드 위에서 잘 표출해서 인천이 더 높은 목표를 향해 달려가는 데 보탬이 되겠다"고 말했다.

구본철
구본철

[성남F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성남 소속이 된 구본철은 대건고-단국대를 거쳐 2020년 프로 입문했다.

첫해 K리그2 부천FC로 임대됐고, 인천으로 돌아온 2021시즌엔 K리그1 29경기에 출전해 2골을 넣었다. 구본철 역시 U-20, U-23 등 연령별 대표팀 경력을 지녔다.

김남일 성남 감독은 "구본철은 빠르고 킥이 매우 좋아 공격적인 역할을 잘 해낼 수 있는 선수다. 연령별 대표팀에 발탁되며 실력을 검증받았고, 인천에서의 활약도 인상적이었다"며 "팀과 함께 꾸준히 성장할 수 있는 선수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구본철은 "소중한 기회를 주신 성남에 감사하다"며 "전지훈련 동안 형들에게 많이 배우고 호흡을 맞추며 올 시즌 팀이 좋은 성적을 내는 데 한몫하고 싶다"고 다짐했다.

song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