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넥슨, '어벤져스' 감독 루소 형제 제작사에 최대 6천억원 투자(종합)

송고시간2022-01-06 04:59

댓글

4억 달러에 AGBO 지분 38% 확보…1억 달러 추가 투자도 약속

영화·게임 제작 협업…메타버스·가상세계 사업 파트너십 구축

넥슨 코리아 본사 전경
넥슨 코리아 본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게임 업체 넥슨이 마블 영화 '어벤져스:엔드게임'을 연출한 루소 형제의 영화 제작사에 최대 6천억 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루소 형제가 설립한 미국 영화 제작사 AGBO는 5일(현지시간) 이러한 내용으로 넥슨의 투자를 받기로 했다고 블룸버그 통신과 영화 전문 매체 데드라인 등이 보도했다.

넥슨은 이날 4억 달러(4천800억 원)를 투자해 AGBO 지분 38%를 확보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넥슨은 또한 AGBO가 추가로 투자를 요청해올 경우 올해 상반기 중 1억 달러(1천200억 원)어치 지분을 더 구매하겠다고 약속했다.

넥슨은 이번 투자로 AGBO 이사회에서 두 자리를 확보했다.

로스앤젤레스(LA)의 넥슨 필름&텔레비전 사업부를 이끄는 디즈니 출신의 닉 반다이크 수석부사장 겸 최고전략책임자(SCO)와 마블 임원을 지낸 팀 코너스 부사장이 AGBO 이사회에 참가한다.

'어벤져스:엔드게임'을 연출한 루소 형제. 왼쪽이 앤서니 루소, 오른쪽이 조 루소.
'어벤져스:엔드게임'을 연출한 루소 형제. 왼쪽이 앤서니 루소, 오른쪽이 조 루소.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앤서니·조 루소 형제는 '어벤져스:엔드게임', '어벤져스:인피니티 워', '캡틴 아메리카:윈터 솔져', '캡틴 아메리카:시빌 워' 등 마블 최고 흥행작을 연출했으며, 2017년 AGBO를 설립해 넷플릭스 인기 영화 '익스트랙션' 등을 제작했다.

AGBO는 현재 11억 달러(1조3천억 원) 가치의 영화 제작사로 평가받고 있다.

데드라인은 넥슨과 AGBO가 메타버스와 가상세계 사업을 염두에 두고 손을 잡았다고 진단했다.

루소 형제는 성명에서 "넥슨과의 파트너십은 프랜차이즈 영화 제작과 게임의 융합을 글로벌 수준으로 발전시키는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중요한 단계"라고 평가했다.

이어 AGBO는 넥슨의 게임 타이틀을 활용해 영화나 TV 시리즈를 제작할 수 있고, 넥슨은 AGBO 작품을 기반으로 게임과 가상세계 사업을 확장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반다이크 부사장은 넥슨은 가상세계에 기반한 게임 사업 기회에서 선두자리에 있다며 이번 투자는 넥슨과 AGBO 양사의 거대한 승리라고 말했다

jamin7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