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부선 KTX 탈선사고 복구 지연…오전 7시30분 이후 정상화

송고시간2022-01-06 06:17

댓글

하행선 대전∼동대구 구간 일반선 우회…상행선은 정상 운행

부산행 KTX-산천 탈선으로 운행 취소되는 열차도 속출
부산행 KTX-산천 탈선으로 운행 취소되는 열차도 속출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부산행 KTX-산천 열차가 영동터널 부근에서 탈선하는 사고가 난 5일 오후 서울역이 혼잡한 모습이다. 이날 사고로 경부고속철도 상·하행선 전 구간에서 열차 운행이 최장 2시간 40분가량 지연되면서 서울역과 대전역 등 각 역에서 큰 혼잡이 빚어졌다. 2022.1.5 kane@yna.co.kr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5일 충북 영동터널 부근에서 발생한 부산행 KTX-산천 열차 탈선사고 복구작업이 당초 예상보다 지연돼 6일 오전 7시 30분 이후에야 열차 운행이 정상화될 전망이다.

한국철도(코레일)에 따르면 6일 오전 5시 5분 서울역 출발 진주행 첫 열차부터 정상 운행을 목표로 전날부터 사고 현장에 350여명의 직원을 투입해 작업을 벌였으나 복구가 예상보다 늦어졌다.

이에 따라 경부고속철도 하행선(부산방면) 열차는 대전∼동대구 구간을 전날과 같이 일반선으로 우회하도록 하고, 상행선은 정상 운행하도록 했다.

하행선 KTX 열차는 복구가 끝날 때까지 1시간 내외 지연이 예상된다.

코레일은 기중기, 모터카 등 장비를 동원해 사고 차량 회수, 전기 공급선 해체, 기중기 투입, 차량 복구, 전기공급선 복구 등을 거쳐야 해 작업시간이 오래 걸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고로 5일 오후 늦게까지 KTX와 일반열차 등 120여개 열차가 최장 3시간 이상 지연 운행했고, 13개 열차는 운행이 취소됐다.

코레일 관계자는 "열차 이용에 불편을 드린 점 사과드리며, 빠른 복구와 안전한 운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yej@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