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통령 임기 채 1년도 안됐는데…난데없는 바이든 탄핵 공방전

송고시간2022-01-06 06:43

댓글

"트럼프 시절과 유사상황 생길 수도" vs "다른 일 신경쓰라"

테드 크루즈 미 공화당 상원 의원
테드 크루즈 미 공화당 상원 의원

[UPI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미국 백악관과 공화당 상원 의원 간에 난데 없이 조 바이든 대통령 탄핵 공방이 벌어졌다.

테드 크루즈 공화당 상원의원이 바이든 대통령 탄핵 문제를 거론하자 백악관이 발끈하며 다른 일이나 제대로 신경 쓰라는 식으로 받아친 것이다.

5일(현지시간)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크루즈 의원은 최근 자신의 팟캐스트를 통해 오는 11월 중간선거에서 공화당이 승리해 하원 다수석을 차지하면 바이든 대통령의 탄핵을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 하원 과반을 점한 민주당이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동의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탄핵을 정치적 무기로 사용한 만큼 비슷한 상황이 생길 수 있다는 취지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019년 당시 유력한 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바이든 대통령의 아들 비리를 조사하라며 우크라이나 대통령에 압력을 행사한 의혹과, 지난해 1·6 의사당 폭동 선동 혐의로 두 차례 의회의 탄핵 심판대에 올랐다.

이들 탄핵안은 민주당이 장악한 하원에서 처리됐지만, 공화당의 반대에 막혀 공히 상원 관문은 넘지 못했다.

크루즈 의원은 한술 더 떠 "탄핵을 검토할 여러 근거가 있다"면서 바이든 대통령의 친이민 정책과 허술한 국경 관리를 대표적 사유로 꼽았다.

그는 공화당이 중간 선거에서 하원 과반을 점할 가능성이 90% 이상이라고 예측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백악관은 이 발언이 알려지자 크루즈 의원을 강하게 비난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이 나오자 크루즈 의원이 탄핵 외에 다른 일에 집중해야 한다고 쏘아붙였다.

사키 대변인은 "크루즈 의원은 욕하고 비난하고 미래를 예측하는 대신 다른 일을 끝내는 데 있어 우리와 협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포괄적 이민 개혁, 국경 지대의 보안 강화, 국경 문제에서 좀 더 인간적인 접근법 등을 협력 대상으로 예시했다.

보수 성향인 텍사스주를 대표하는 크루즈 의원은 강력한 반 이민 정책과 국경 통제를 주장하는 대표적인 정치인으로 꼽힌다.

그는 지난 2016년 대선 때 공화당 대선 후보 자리를 놓고 트럼프 전 대통령과 경쟁을 벌이기도 했다.

jbryo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