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배구여제 김연경, 중국리그 시상식에서 제외…단체사진서 사라져

송고시간2022-01-06 08:10

댓글

중국배구리그 시상식, 방역 조처로 제한된 인원만 참석

"김연경, 후배에게 자기 자리 양보"

김연경 빠진 메달 시상식
김연경 빠진 메달 시상식

김연경의 소속팀인 중국 상하이 브라이트 선수들이 4일 중국 광둥성 장먼스포츠센터에서 시상식에서 메달을 목에 걸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팀을 3위로 이끈 김연경은 시상식에 제한된 인원만 참석해야 한다는 리그 사무국 조처에 따라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했다. [중국 상하이 브라이트 웨이보 계정 캡처.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국 여자배구의 간판 김연경(33·중국 상하이 브라이트)이 소속 팀을 3위로 이끌고도 시상식에 참가하지 못했다.

중국 시나스포츠는 5일 "김연경은 4일 중국 광둥성 장먼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중국 여자배구 슈퍼리그 3위 결정전에서 맹활약했지만, 경기 후 열린 시상식에서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시상식은 방역 조처로 제한된 인원만 참석할 수 있었고, 이에 김연경은 후배에게 자리를 양보했다"고 설명했다.

상하이 구단은 이날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메달을 받고 기뻐하는 선수들의 사진을 다수 게재하며 3위 입상 소식을 알렸다.

단체 사진엔 또 다른 외국인 선수 조던 라슨(미국) 등 소속 선수들이 활짝 웃으며 기쁨을 나누고 있다.

그러나 올 시즌 팀의 에이스로 맹활약한 김연경의 모습은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다.

시나스포츠는 "김연경을 시상식에서 볼 수 없다는 사실을 이해하기 어렵다"라며 "모든 선수는 한 시즌 동안 최선을 다했다. 소속 선수들은 주전 기용 여부를 떠나 포디움에서 영광의 순간을 함께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중국 배구리그는 올 시즌 프로리그답지 못한 모습을 곳곳에서 드러냈다"며 리그 운영 방식과 규정문제 등도 꼬집었다.

김연경이 시상식 참석 명단에서 제외됐다는 사실에 많은 배구 팬은 중국 배구리그와 상하이 구단을 비난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김연경은 올 시즌 출전 경기에서 평균 15점 이상을 기록했는데, 정작 시상식 무대에 서지 못했다"며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글을 남겼다.

한편 김연경은 랴오닝과 3위 결정 1차전에서 21점, 2차전에서 20득점을 기록하며 팀을 3위 자리로 이끌었다.

김연경은 3위 결정전을 마지막으로 상하이와 계약기간이 끝났다. 그는 새 시즌 소속 팀을 다시 찾을 예정이다.

중국 리그에 남을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연경은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중국 리그에서의 어려움을 털어놨다.

cy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