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 만난 청년들 "정치기생충·십상시 가득…이준석과 같이 가라"(종합)

송고시간2022-01-06 18:05

댓글

"선거 지려 작정, 패배 향해 간다" 쓴소리…펨코·#청년의꿈 '눈팅' 추천도

尹 "앞으로 청년 행사는 청년에게 다 맡겨라…국민 현혹 않겠다"

청년들의 쓴소리 듣는 윤석열
청년들의 쓴소리 듣는 윤석열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청년보좌역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2.1.6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이동환 기자 = "이준석 대표와 같이 가셔야 한다", "꼰대 이미지 굳어지고 있다", "정권교체 여론 절반에 가까운데 윤석열은 패배를 향해 가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6일 청년보좌역 간담회에서 하락세인 지지율과 대선 전략 등과 관련한 쓴소리를 들었다.

앞서 선대위는 지난달 심사를 통해 청년보좌역들을 선발했다. 이들은 선대위 산하 본부와 부서에 배치돼 공약개발 등에 목소리를 내왔다. 윤 후보는 집권 시 청와대와 모든 정부 부처에 청년보좌역을 배치하겠다는 공약을 낸 바 있다.

'킹메이커'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과 결별한 뒤 홀로서기를 선택한 윤 후보가 가장 약점으로 꼽히는 2030 표심부터 적극 공략하는 모습이다.

윤 후보는 청년보좌역들의 쓴소리를 노트에 일일이 메모하며 경청했다.

윤 후보의 청년보좌역으로 뽑힌 이들은 이날 오후 당사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윤 후보를 바로 앞에 두고 거침없는 돌직구를 던졌다.

주로 이준석 대표와의 갈등 상황에 대한 비판이 이어졌다.

간담회와 같은 시각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선 '이준석 사퇴 결의안'이 논의 중이었고, 당사 밖에선 '이준석 탄핵' 시위 소리가 당사 안 간담회장까지 들렸다.

청년보좌역 만난 윤석열
청년보좌역 만난 윤석열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청년보좌역들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6 uwg806@yna.co.kr

전날 당 국민소통본부 주최 청년회의 후 청년보좌역 직에서 사퇴한 곽승용 씨는 "이 대표는 2030 지지율을 끌어오는 방법을 알고 계시는 것 같다. 그렇기 때문에 이 대표와 같이 가셔야 한다"며 "(의원들 사이에서) 당 대표 탄핵(사퇴) 결의안이 나왔다고 하는데, 그걸 보고 '선거 지려고 작정했구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곽씨는 이어 윤 후보가 2030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로 '에펨코리아'(펨코)와 홍준표 의원이 개설한 플랫폼 '#청년의꿈'을 추천했다.

'펨코'의 경우 2030 남성들이 주로 이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곽씨는 "두 군데 사이트에서 글을 쓰는 것보다 여론을 파악하는 정도로 '눈팅'하는 것을 추천드린다"고 말했다.

정책본부 박민영 청년보좌역은 "민주당에 버림받은 2030 남성들에게 두 번 상처 주지 않으셨으면 좋겠다. 2030 여성들 중 절반 이상은 페미니즘을 싫어하고 남성의 90% 이상은 반감을 가진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페미니즘 본체라 할 민주당 선거캠프에선 페미니즘 관련 메시지가 단 하나도 나오고 있지 않다. 철저히 입단속 하는 것"이라며 "표가 안 되니 더이상 페미니즘을 하지 않겠다는 야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청년들의 쓴소리 듣는 윤석열
청년들의 쓴소리 듣는 윤석열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청년보좌역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2.1.6 uwg806@yna.co.kr

직능본부 이윤규 보좌역은 당사 밖에서 진행된 탄핵 시위를 거론하며 "윤 후보가 나가서 저분들을 설득하라. 저 모습을 보고 그대로 가신다면 후보가 암묵적으로 동의한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총괄특보단 한상현 청년보좌역은 "오늘 사태, 그리고 어제 사태를 보면서 한 번쯤 누군가는 직언을 드려야 한다고 생각했다. 국민의힘에서 나무토막을 내놔도 이긴다는 선거이고 여전히 정권교체 여론이 절반에 가깝지만 후보는 패배를 향해 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을 겨냥한 비판도 이어졌다.

한상현 보좌역은 "어제까지 사무총장이라 소개한 권성동 의원은 정말 물러난 게 맞나. 당 대표를 무력화하는 윤핵관들을 후보는 말릴 생각이 있나"라며 "'이석기 석방'을 주장한 신지예는 품으면서 이준석은 왜 버리나"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지금 후보 곁에는 간신들, 아첨꾼들, 정치 기생충들 같은 십상시가 가득하다. 그들을 버리고 민심 심판대에 다시 서라"라며 "그럴 각오가 없으면 대선은 치러보나 마나"라고 쏘아붙였다.

정책본부 김동욱 청년보좌역은 "윤 후보 이미지가 꼰대이자 수동적인 모습으로 굳어지고 있다"며 "국가를 쇄신하겠다는 야당 후보다운 모습이 보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홍보본부 염정우 보좌역은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을 끌어안아야 한다. 삼고초려가 필요하면 하셔야 한다"고 말한 뒤 "오늘 간담회에 참석하지 않은 이 대표도 원팀 정신으로 남은 선거 기간을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다.

윤 후보는 메모한 내용을 한 장씩 넘겨 보며 마무리 발언에서 "앞으로 청년 관련 행사는 당 간부들이 주도하지 말고 청년에게 다 맡겨라. 누가 하든 청년이 아닌 사람이 행사 기획에 끼어들지 않게 제가 조치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후보는 "표를 얻기 위해 여러분들의 이야기를 듣는 게 아니다. 윤석열이란 사람은 그런 사람이 아니다. 여러분들 지지를 받기 위해 이런 짓을 하는 게 아니다"라며 "승리를 위해 물불 안 가리고 실현 가능성이 없는 것을 내던지며 국민을 현혹하는 것은 안 하겠다"고 말했다.

wis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