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순직 소방관 3명 같은 팀 소속…임용 9개월 차 새내기도 있다

송고시간2022-01-06 16:53

댓글

자녀 둘 둔 베테랑 팀장·6년 차 소방관 참변…동료들 침통

(평택=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6일 경기 평택시 청북읍의 한 신축 공사장 화재 현장에서 진화 작업 중 순직한 소방관 3명은 모두 송탄소방서 119구조대에 근무하는 같은 팀 소속으로 확인됐다.

평택 신축공사현장 화재로 고립됐던 소방대원 발견
평택 신축공사현장 화재로 고립됐던 소방대원 발견

(평택=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6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청북읍의 한 건물 신축공사 현장 화재로 실종됐던 소방관들을 실은 구급차가 현장을 빠져나오고 있다. 2022.1.6 stop@yna.co.kr

이들 중 한 대원은 자녀 2명을 둔 가장으로 알려졌고, 또 다른 대원은 소방관으로 임용된 지 1년도 안 된 새내기여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경기도 등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22분께 신축 중인 7층짜리 냉동창고 건물 2층에서 쓰러져 있는 구조대원 2명을 경기도소방재난본부 대원수색팀이 찾아냈다. 이들은 발견 당시 숨진 상태였다.

화재 현장에서 실종된 나머지 대원 1명은 낮 12시 41분께 앞서 발견된 이들과 멀지 않은 곳에서 역시 숨진 채 발견됐다.

숨진 소방관들은 송탄소방서 119구조대 3팀에서 근무하는 같은 팀 동료들로 파악됐다.

팀장인 A(51) 소방위는 1994년 7월 임용된 베테랑으로, 팀에서 구조 업무 총괄을 맡았다. 그는 아내와 자녀 2명을 둔 가장으로 알려졌다.

B(32) 소방교는 2016년 2월 임용됐으며, 팀에서 나이로 가장 막내인 C(26) 소방사는 지난해 5월 임용된 신참 소방관이다.

화재 진압 현장에 투입됐다가 자력으로 탈출한 소방관 2명도 숨진 동료들과 같은 팀 소속으로 확인됐다.

현재 화마로 동료 3명을 한꺼번에 잃은 송탄소방서 119구조대는 침통한 분위기다.

평택 신축공사현장 화재로 고립됐던 소방대원 발견
평택 신축공사현장 화재로 고립됐던 소방대원 발견

(평택=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6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청북읍의 한 건물 신축공사 현장 화재로 실종됐던 소방관들을 실은 구급차가 현장을 빠져나오고 있다. 2022.1.6 stop@yna.co.kr

송탄에 있는 119구조·구급대 건물 출입문은 굳게 잠겨진 상태다.

건물 앞에서 만난 송탄소방서 직원으로 보이는 한 관계자는 동료들에 관한 취재진 물음에 착잡한 표정만 지었다.

3팀과 함께 화재 현장에 출동한 구조대 1·2팀은 아직 현장 잔불 정리 중이다.

숨진 소방관 3명의 빈소는 평택시 제일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영결식은 오는 8일 오전 평택 이충문화체육센터에서 경기도청장(葬) 엄수될 예정이다.

yo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