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용진, 이번엔 인스타에 시진핑 사진과 함께 '멸공' 주장

송고시간2022-01-07 08:31

댓글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인스타그램에서 73만명이 넘는 팔로워를 거느린 정용진 신세계[004170] 부회장이 이번에는 중국 공산당과 정부의 대중 정책을 비판하는 듯한 글을 소셜미디어(SNS)에 올렸다.

시진핑-정용진
시진핑-정용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신세계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정 부회장은 6일 오후 11시께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국이 안하무인인 중국에 항의 한 번 못한다'는 제목으로 정부의 대중정책을 비판하는 내용의 기사 캡처 화면을 올렸다.

해당 기사에는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사진이 들어있다.

정 부회장이 이 게시물에 추가 내용은 적지 않았지만 '멸공', '승공통일', '반공방첩' 등의 해시 태그를 함께 올렸다.

정 부회장이 이 게시물을 올린 것은 최근 인스타그램이 '멸공' 태그가 붙은 자신의 게시물을 '폭력·선동'이라며 삭제한 데 대한 불만을 표출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인스타그램은 '시스템 오류'라며 삭제된 게시물을 하루 만에 복구 조치했지만, 정 부회장은 새로 올린 게시물에 '이것도 지워라', '이것도 폭력선동'이냐는 태그를 함께 달아 불만을 드러냈다.

7일 오전 8시 현재 정 부회장의 이번 글에 달린 2천500여개 댓글들은 대부분 현 정부를 비판하거나 중국을 비난하는 내용이었다.

정 부회장은 이전에도 여러 차례 '나는 공산주의(공산당)이 싫다'는 글을 인스타그램에 올렸지만 중국 공산당이 싫다는 뜻을 직접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 부회장이 공산당 관련 글을 올릴 때마다 일각에서는 신세계그룹의 중국 사업에 미칠 영향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

이마트[139480]는 1997년 중국에 진출했지만 실적 부진 등으로 2017년 중국 사업에서 완전히 철수했다.

그러나 계열사 중 정 부회장의 동생(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이 이끄는 신세계인터내셔날[031430]은 화장품 사업이 중국에 진출해 있고 신세계면세점 역시 중국인들의 구매가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정용진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정용진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zitro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