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비트코인, 5천100만원대 초반서 거래…하락세 지속

송고시간2022-01-07 16:22

댓글
비트코인 가격 '뚝'
비트코인 가격 '뚝'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미국 기준금리 조기 긴축 예고에 국내 가상화폐 시장에서 비트코인 가격이 큰 하락을 보인 가운데 지난 6일 오후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인 서울 빗썸 강남센터 시세 현황판에 비트코인 가격이 표시되고 있다. 2022.1.6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국내 가상화폐 시장에서 비트코인 가격이 하락세를 이어가며 5천100만원대까지 떨어졌다.

7일 오후 4시 10분 기준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에서 1비트코인은 5천121만4천원으로, 24시간 전보다 약 3.21% 내렸다.

같은 시간 빗썸에서도 비트코인은 전날보다 3.18% 내린 5천118만2천원이다.

미국 가상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약 4.2% 내린 4만1천300달러에서 오르내리고 있다.

지난 5일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조기에 긴축에 나설 수 있다고 예고하면서 안전자산 선호 경향이 짙어진 가운데, 세계 2위의 비트코인 채굴 중심지인 카자흐스탄에서 대규모 소요사태가 발생하며 하방 압력이 더 커진 것으로 풀이된다.

외신에 따르면 전날 카자흐스탄에서 에너지 가격이 급등한 데 대한 항의 시위가 유혈사태로 번지면서 인터넷 접속이 차단돼, 비트코인 채굴업자 중 15% 정도가 가동을 중단했다.

이들은 지난해 5월 중국 당국의 채굴 금지 조치에 따라 카자흐스탄으로 대거 옮겨가 비트코인 채굴작업을 이어왔으나, 이번 유혈사태로 채굴작업에 부담해야 할 위험과 비용이 증가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내 가상화폐 시장에서 두 번째로 시가총액 규모가 큰 이더리움은 390만원대에서 움직이고 있다.

ku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