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바이든, 실업률 3%대 하락에 "경기회복의 역사적인 날" 자찬

송고시간2022-01-08 03:07

댓글

일자리 예상밖 소폭 증가 대신 실업률 하락·연간 일자리 증가에 초점

공화 비판엔 "허튼소리"…트럼프 겨냥 "전임자 때보다 주식시장 20%↑"

일자리 보고서 관련 연설하는 바이든 대통령
일자리 보고서 관련 연설하는 바이든 대통령

[워싱턴 UPI=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지난해 12월 고용 통계에 대해 "경기 회복의 역사적인 날"이라고 자화자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노동부의 12월 고용보고서가 발표된 뒤 백악관에서 한 연설에서 이같이 말했다.

고용보고서상 지난달 비농업 일자리 증가는 전문가 전망치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19만9천 개에 불과했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실업률이 전월 대비 0.3%포인트 하락한 3.9%를 기록하며 3%대에 진입한 데 방점을 뒀다.

지난달 실업률은 월가의 예상치(4.1%)보다 훨씬 더 좋은 결과로, 2020년 3월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장 낮다. 코로나19 사태 직전인 2020년 2월 실업률 3.5%는 50년 만의 최저치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해 미국의 일자리가 640만 개 증가했다고 한 뒤 이는 역사상 어느 대통령보다 1년 사이에 일자리를 가장 많이 늘린 것이라며 "미국은 다시 일터로 돌아왔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공급망 교란 완화, 독점이 아닌 경쟁의 강화, 자신의 인적·물적 인프라 구상 등을 소개한 뒤 "바이든의 경제 구상은 작동하고 있다"고 단언했다.

또 의회에 계류된 2조 달러 규모의 인적 인프라 예산 처리를 촉구하고 이것이 고물가에 대응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며 연방준비제도는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기 위해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공화당이 자신의 경기회복 성과를 깎아내리고 있다고 비판하는가 하면, 행정부가 인플레이션에 대응하지 않고 있다는 공화당의 주장에 대해서는 '허튼소리'라고 반박했다.

오히려 공화당이 학교 대면수업 정상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배포, 중산층의 세금 감면 등 경기부양을 위한 법안에 반대했다고 몰아붙였다.

그는 "나는 그들이 경기회복을 방해하도록 놔두지 않겠다"면서 "내 초점은 공화당의 방해에도 불구하고 이 회복이 강력하고 지속적일 수 있도록 유지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작년 1월 자신의 취임 후 주식시장이 상승했다는 점도 부각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겨냥해 "가장 최근 (백악관에 있었던) 사람에게 모든 것의 척도였던 주식 시장은 전임자가 있었을 때보다 약 20% 상승했다"라고 말했다.

jbryo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