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남아공 병원 현장연구 "오미크론으로 팬데믹 양상 끝나가는 듯"

송고시간2022-01-08 03:39

댓글

심각한 전염병 국면 끝나고 독감 같은 엔데믹 국면으로 전환 시사

남아공 프리토리아의 스티브비코 아카데믹병원의 코로나19 임시병동
남아공 프리토리아의 스티브비코 아카데믹병원의 코로나19 임시병동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연구진이 오미크론 변이에 따른 감염 파동 추이를 현장 조사한 결과,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양상이 끝나가고 있음을 시사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블룸버그통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남아공 수도 프리토리아의 국립병원인 스티브비코 아카데믹 병원에서 데이터를 분석한 연구진은 오미크론 변이 유행이 "전례 없는 속도"로 퍼지고 이전 변이들보다 훨씬 더 가벼운 질환을 보였다면서 이같이 설명했다.

연구원들은 "이런 패턴이 계속되고 세계적으로 반복된다면 우리는 확진자와 사망자의 완전한 디커플링(탈동조화)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보건기구(WHO) 관계자도 지난 4일 오미크론 변이와 관련, 일부 지역에서 확진자 수는 역대 최다를 기록하면서도 사망자 수는 이전 유행 때만큼 많지는 않은 디커플링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오미크론이 코로나 팬데믹의 심각한 국면(acute phase)이 끝나는 전조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즉 급속한 전염 국면이 끝나고 특정한 지역에서 독감 같은 엔데믹(주기적 유행) 국면을 맞아들이는 것일 수 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앞서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도 지난해 12월 코로나의 팬데믹 양상이 올해 종식돼 엔데믹이 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남아공의료연구협의회 웹사이트의 성명에 따르면 이번 연구에서 현 감염 파동 동안 병원에 머문 환자의 4.5%만 사망해 이전 파동 당시의 21%와 대조적이었다. 집중치료실에도 훨씬 더 적은 수의 사람들이 입원했고 병원 입원도 상당히 더 짧았다.

연구에 따르면 입원율은 빠르게 상승했으나 분석 대상이 된 첫 번째 입원으로부터 33일 안에 감소하기 시작했다. 단편적으로 봐도 지난해 12월 14, 15일 병원 내 환자 가운데 코로나19 감염자 3분의 2 가까이는 다른 이유로 입원한 경우였다.

연구 보고서는 "이런 현상은 이전에 스티브비코 병원 단지나 남아공 어디에서도 관측되지 않은 것"이라면서 "오미크론 변이와 관련해 지역사회에서 무증상이 높은 수준임을 반영하는 것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병원 내 현 유행 환자 466명의 기록과 이전 감염 사례 3천976건을 분석했다.

남아공은 지난해 11월 하순 오미크론 변이 검출에 따른 감염 파동의 첫 진원지로 세계 다른 나라들에 참고 선행 사례가 될 수 있다.

sungj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