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조코비치, 백신 안 맞아도 5월 프랑스오픈은 출전 가능할 듯

송고시간2022-01-08 08:54

댓글

조코비치는 소셜 미디어 통해 팬들에게 감사 인사

5일 호주 멜버른 공항에서 입국 심사를 받는 조코비치.
5일 호주 멜버른 공항에서 입국 심사를 받는 조코비치.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지 않아 호주 입국이 거부된 상태인 남자 테니스 단식 세계 랭킹 1위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가 5월 프랑스오픈에는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 없이 출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AFP통신은 8일 "록사나 마라치네아우 프랑스 체육부 장관이 프랑스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백신을 맞지 않은 선수라도 5월 프랑스오픈에 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조코비치는 17일 호주 멜버른에서 개막하는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5일 호주에 도착했지만, 호주 출입국관리소로부터 비자 발급을 거부당했다.

호주 입국에 필요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지 않았고, 백신 접종 면제 허가에 필요한 서류를 구비하지 못했다는 이유에서다.

조코비치는 현재 호주 멜버른 시내 호텔에 머물며 법적 대응에 나서고 있다.

조코비치가 법정 싸움에서도 패할 경우 앞으로 최대 3년간 호주 입국이 불허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이번 프랑스 체육 장관의 발언으로 다음 메이저 대회인 5월 프랑스오픈 출전에는 큰 문제가 없을 전망이다.

루마니아계인 마라치네아우 장관은 "현재 프랑스의 입국 절차는 호주와 다르다"며 "프랑스오픈과 같은 메이저 대회는 일반인과 격리된 '버블' 형태로 진행되기 때문에 백신을 맞지 않은 선수도 출전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다만 "대회 개최가 임박한 시기에 어떤 변화가 없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입국 절차가 강화될 여지는 남겨뒀다.

조코비치가 소셜 미디어에 올린 감사의 글.
조코비치가 소셜 미디어에 올린 감사의 글.

[조코비치 소셜 미디어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조코비치는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조코비치는 8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전 세계에서 응원을 보내주는 팬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여러분의 응원을 느낄 수 있고, 매우 감사하게 생각한다"는 글을 올렸다.

17일 개막하는 호주오픈에서 남자 단식 4연패와 통산 10번째 우승에 도전하려는 조코비치는 이르면 10일 호주 법원의 호주 입국 관련 판결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email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