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낚시꾼, 강릉 방파제서 3m짜리 심해어 '산갈치' 포획

송고시간2022-01-08 20:38

댓글

전문가 "지진 등 전조증상과 상관관계 없어"

낚시로 잡힌 산갈치
낚시로 잡힌 산갈치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8일 강원 강릉시 옥계면 금진항 방파제에서 심해어인 산갈치가 낚시꾼에 의해 잡혔다.

윤모(30·서울)씨는 이날 오후 5시께 강릉 금진항 방파제에서 낚시로 길이 3m 크기의 산갈치 한 마리를 잡았다고 밝혔다.

윤씨는 "낚싯대를 드리우고 한참 후에 다시 끌어올리다 보니 수초 더미 같은 게 달려 있어 자세히 보니 살아있는 산갈치였다"며 "너무 무거워 낚싯줄을 끌어 올릴 수 없을 정도였다"고 말했다.

강릉서 잡힌 산갈치
강릉서 잡힌 산갈치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산갈치가 귀중한 자료라 관련 연구기관에 기증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산갈치는 우리나라와 일본을 비롯한 태평양과 인도양 등에 서식하는 심해어류다.

갈치와 비슷하고 심하게 옆으로 납작하며, 띠 모양으로 길다.

비슷한 형태의 투라치와 함께 파도에 밀려 나와 해안에서 간혹 발견되기도 한다.

일부에서는 산갈치나 투라치와 같은 심해어 출현을 지진 전조증상이라며 불안해하기도 하지만 전문가들은 지진 전조증상과의 상관관계는 없다는 입장이다.

2019년 고성과 강릉 등에서 산갈치와 투라치가 잇따라 발견되기도 했다.

yoo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