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조코비치, 코로나19 확진 다음 날 '노 마스크'로 행사 참석 논란

송고시간2022-01-09 07:46

댓글

조코비치와 같은 사유로 비자 취소된 보라초바는 호주서 출국

지난해 12월 17일 조코비치(맨 뒷줄 가운데)가 참석한 행사 모습.
지난해 12월 17일 조코비치(맨 뒷줄 가운데)가 참석한 행사 모습.

[베오그라드 테니스협회 소셜 미디어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남자 테니스 단식 세계 랭킹 1위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다음 날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고 행사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져 또 다른 논란을 낳고 있다.

조코비치는 17일 호주 멜버른에서 개막하는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 출전을 위해 5일 호주에 도착했으나 비자 발급을 받지 못해 현재 호주 멜버른 시내 격리 시설에서 대기 중이다.

법적 대응에 나선 조코비치는 8일 자신이 지난해 12월 코로나19에 확진됐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조코비치의 변호인은 호주 법원에 제출한 자료를 통해 '조코비치가 지난해 12월 16일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으며 이를 근거로 코로나19 백신 접종 면제 허가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호주에 입국하는 외국인은 백신을 반드시 맞아야 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백신 접종 면제 허가를 받아야 한다.

면제 허가를 위해서는 최근 6개월 사이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완치됐거나, 백신으로 인한 심각한 부작용을 의료진으로부터 인정받아야 한다.

호주 출입국관리소로부터 백신 접종 면제 허가 요건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판정을 받은 조코비치는 코로나19 확진 날짜까지 공개하며 이의를 제기한 셈이다.

조코비치 소식을 비중 있게 전한 세르비아 신문들.
조코비치 소식을 비중 있게 전한 세르비아 신문들.

[AFP=연합뉴스]

그러나 AFP통신은 "조코비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다음 날인 지난해 12월 17일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시내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한 사진이 다수 확인된다"고 지적했다.

조코비치는 지난해 12월 17일 베오그라드 테니스협회가 주최한 행사에 참석해 청소년 선수들과 함께 시간을 보냈는데 사진상으로는 행사에 참석한 사람 중 아무도 마스크를 쓰고 있지 않았다.

또 확진 판정을 받은 16일에는 조코비치가 자신의 모습이 담긴 우표 발행 행사에도 참석했다는 것이다.

AP통신은 "지난해 12월 14일 조코비치가 농구 경기를 관람하며 선수들과 포옹했는데 이들 중 일부가 추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조코비치가 12월 16일에 코로나19 양성이 나온 경로를 추정하기도 했다.

조코비치는 2020년 6월에도 한 차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이때도 조코비치가 세르비아, 크로아티아 등에서 개최한 미니 투어가 코로나19의 감염 통로가 됐는데 당시 조코비치는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을 무시한 채 관중을 입장시키고, 선수들끼리 농구 경기를 벌이는 등의 행위로 비난을 받았었다.

지난해 2월 호주오픈에서 우승한 조코비치(왼쪽)
지난해 2월 호주오픈에서 우승한 조코비치(왼쪽)

[AP=연합뉴스]

한편 조코비치와 같은 이유로 호주 입국 비자가 취소된 여자 복식 선수 레나타 보라초바는 8일 호주에서 출국했다.

보라초바 역시 백신 접종 면제 허가를 받고 호주에 입국했지만 이후 비자가 취소됐고, 법적으로 다투는 것에 큰 실익이 없다고 판단해 8일 호주를 떠났다.

email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