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카불공항 철조망서 미군에 건넨 뒤 실종됐던 아기 찾았다

송고시간2022-01-09 10:50

댓글

카불의 택시 운전사가 공항서 발견해 아들처럼 키워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탈레반의 아프가니스탄 재장악 후 아수라장이 된 카불공항에서 철조망 너머 미군 병사에게 건네졌다 실종된 아기가 거의 다섯 달 만에 기적적으로 가족의 품으로 돌아왔다.

아기는 카불의 한 택시 운전사가 집으로 데려가 아들처럼 키우고 있었다.

작년 8월 19일 카불공항 철조망서 미군에 건네진 뒤 실종된 남아 소하일
작년 8월 19일 카불공항 철조망서 미군에 건네진 뒤 실종된 남아 소하일

[로티어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9일 로이터통신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작년 8월 19일 카불공항에서 부부 미르자 알리 아흐마디(35)와 수라야(32)는 17세, 9세, 6세, 3세, 생후 2개월 된 다섯 명의 자녀를 데리고 탈출을 시도했다.

아흐마디는 카불 주재 미국 대사관에서 10년간 경비원으로 일했다.

때마침 철조망 너머 미군은 도움이 필요하냐고 물었고, 이들 부부는 생후 2개월 된 막내아들 소하일이 군중에 떠밀려 압사할 것을 우려해 팔을 위로 들어 아기를 건넸다.

아흐마디는 "입구가 불과 5m 앞이라서 곧바로 아기를 되찾을 거로 생각해서 건넸는데, 갑자기 탈레반이 피난민들을 밀어내기 시작했다. 반대편 입구를 찾아서 공항에 들어갈 때까지 30분이 넘게 걸렸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이들 부부는 카불공항에 들어간 뒤 사흘 동안 필사적으로 소하일을 찾았지만 아무도 소식을 알지 못했고, 결국 소하일 없이 카타르, 독일을 거쳐 미국 텍사스주의 난민촌에 도착했다.

소하일이 미군에 건네질 당시 사진은 찍히지 않았다.

소하일과 같은 날 카불공항 철조망에서 미군에 건네지는 모습이 촬영된 당시 생후 16일 여아 '리야'는 가족과 곧바로 상봉해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친척 집에 부모와 함께 살고 있다.

8월 19일 카불공항서 군인에 건네진 뒤 가족 상봉한 여아 '리야'
8월 19일 카불공항서 군인에 건네진 뒤 가족 상봉한 여아 '리야'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소하일의 부모는 미국에 도착한 뒤에도 계속해서 아들을 찾아달라 부탁했고, 한 지원단체가 작년 11월 초 소하일의 사진을 넣은 '실종 아기' 게시물을 만들어 SNS에 퍼트리면서 많은 관심을 받았다.

작년 11월 말 소하일을 애타게 찾는다는 게시물을 본 한 카불 시민은 사진 속 아기가 이웃집에 입양된 아기 같다고 제보했고, 사실로 확인됐다.

알고 보니, 카불의 택시 운전사 하미드 사피(29)가 작년 8월 19일 형 가족을 공항에 데려다주고 나오다가 바닥에서 혼자 울고 있는 아기를 발견하고 집으로 데려와 키웠던 것이다.

사피는 "나는 딸만 셋 있는데, 어머니가 죽기 전 소원이 손자를 보는 것이라 하셨다"며 "그래서 내가 키우기로 하고, 집으로 데려와 '모하맛 아비드'라는 이름을 붙여줬다"고 말했다.

작년 8월 탈레반 재집권 후 카불공항 '아수라장'
작년 8월 탈레반 재집권 후 카불공항 '아수라장'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소하일의 친부모는 아프간에 남아있는 친척들에게 소하일을 되찾아 달라고 부탁했다.

소하일의 외할아버지 등이 사피를 찾아가 양과 호두, 옷가지 등을 선물로 주며 아이를 돌려달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사피가 거부하면서 7주 이상 두 가족 사이에 협상이 진행됐다.

소하일의 친부모는 적십자사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소용이 없자 결국 아기의 외할아버지가 아프간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다.

현지 경찰은 '아기 납치사건'으로 수사하지 않는 대신 두 가족의 협상을 중재해 전날 경찰이 지켜보는 가운데 소하일이 외할아버지의 품에 안겼다.

그동안 정이 많이 든 사피 부부는 아기를 돌려주면서 많은 눈물을 흘렸다.

소하일의 가족은 다섯 달 동안 아기를 키워준 대가로 사피에게 10만 아프가니(115만원)를 지급하기로 했다.

영상통화로 소하일의 얼굴을 본 친부모는 도와준 모든 이들에게 감사를 표하며, 빠른 시일 내 소하일을 미국으로 데려오고 싶다는 희망을 밝혔다.

noano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